본문으로 바로가기
56651778 0432019120356651778 04 0401001 6.0.18-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5323106000 1575323171000

트럼프 재선캠프, 블룸버그 기자들에 취재 제한키로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재선 캠프가 편파보도를 이유로 들어 미 통신사인 블룸버그 기자들에게 취재를 제한키로 했습니다.

A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재선 캠프는 2일(현지시간) 블룸버그가 편파적 취재 방침을 갖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관련 행사에 취재허가를 내주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블룸버그가 민주당 대선 경선에 뛰어든 사주(社主) 마이클 블룸버그 및 민주당 여타 주자들에 대해 취재는 하겠지만 심층 보도는 않겠다고 선언하면서 트럼프 행정부에 대해서는 심층 보도를 계속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 재선 캠프의 브래드 파스칼 선거대책본부장은 "편향적 보도방침을 공식화한 것"이라며 "방침이 폐지될 때까지 블룸버그 기자들은 (트럼프 캠프의) 행사를 취재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캠프로서 우리는 불공정한 보도에 익숙하지만 대부분의 언론사는 편향을 그렇게 공개적으로 드러내지 않는다"고 비판했습니다.

존 미클레스웨이트 블룸버그 편집국장은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을 2015년 대선(경선) 후보 시절부터 공정하게, 그리고 편견 없는 방식으로 다뤄왔다"면서 "트럼프 캠프가 부과한 제한에도 불구하고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블룸버그가 사주에 대한 심층보도를 하지 않은 것은 블룸버그의 뉴욕시장 재임 시절부터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사주의 민주당 대선경선 출마로 블룸버그가 우려스러운 순간을 맞이한 것이라고 평했습니다.
이기성 기자(keatslee@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제보하기] 모든 순간이 뉴스가 됩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