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51727 1092019120356651727 02 0201001 6.0.18-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75321182000 1575322311000 related

“국민 80%가 개인정보 털렸다”…악성코드 심어 74억 건 해킹

글자크기

[앵커]

불특정 다수의 개인 컴퓨터를 해킹해 무려 74억 건의 개인정보를 불법 수집한 해킹 일당이 검찰에 붙잡혔습니다.

우리나라 국민 10명 가운데 8명의 각종 개인정보가 이들이 해킹한 데이터베이스에 있었다고 합니다.

민정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에 적발된 해킹 피의자 일당의 컴퓨터 모니터입니다.

해킹 당한 컴퓨터 이용자의 작업 내용이 화면에 그대로 뜹니다.

[검찰수사관 : "컨트롤하면 그 사람(피해자)이 아는 거 아니에요? (네...) 이거 작업하고 있구나..."]

해킹당한 컴퓨터 중에는 불법 도박 사이트 운영자의 것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검찰수사관 : "또 다른 것도 하나 연결해 볼까요? 아까 그 토토 사장이라고 했던, 야 이거 참..."]

최 모 씨 등은 악성 프로그램을 윈도우 정품 인증 프로그램으로 위장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일단 컴퓨터에 악성 프로그램이 깔리면, 해킹 일당은 이 컴퓨터를 원격으로 마음껏 볼 수 있었고, 이용자들이 개인정보를 입력할 때마다 이를 수집해 방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했다는 겁니다.

54억 건의 개인정보가 담긴 중국 보이스피싱 조직의 컴퓨터도 해킹당했습니다.

이렇게 모은 개인정보가 무려 74억 건.

포털 아이디만 검색하면 비밀번호와 이름, 주민등록번호, 주소까지 뜨도록 정리했습니다.

사실상 우리나라 국민 개인정보의 대부분이 이들의 데이터베이스에서 나왔을 정돕니다.

[김봉현/서울동부지검 사이버수사부장 : "(일당이) 저희가 검색한 사람 중에 80%는 검색이 됐습니다(라고 진술했습니다.) (제 정보도 있을 수도 있겠네요?) 있을 겁니다. 아마도...있을 겁니다."]

검찰은 수집한 개인정보로 게임아이템을 사고 팔아 1억 4,000여만 원 상당의 부당이익을 챙긴 혐의로 최 씨 등 3명에 대해 구속기소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인터넷에서 파일을 다운 받을 때 출처가 의심스러운 파일을 받지 말고, 사이트 비밀번호도 자주 바꿔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KBS 뉴스 민정희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정희 기자 (jj@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