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51572 0032019120356651572 02 0204004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75320701000 1575320707000 related

현직 경찰관, 부하직원 술자리서 식탁 엎었다가 112신고 당해

글자크기

식탁에 얼굴 맞은 부하 경찰관이 신고…전출 조건으로 합의

연합뉴스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선미 기자 = 한 경찰관이 술자리에서 말다툼 중 식탁을 뒤집어엎었다가 식탁에 얼굴을 맞은 부하 직원에게 112신고를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오후 9시30분께 서울지방경찰청 모 기동단 소속 A(49) 경위는 서울 송파구의 한 주점에서 B(39) 경사와 술을 마시던 중 B 경사의 평소 태도 등을 지적하며 말다툼을 벌였다.

B 경사가 자신의 말에 수긍하지 않고 맞받아친 데 화가 난 A 경위는 식탁을 뒤집어엎었고, 이때 식탁에 얼굴을 맞은 B 경사가 곧장 112에 "폭행당했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단순폭행 신고 사건인 데다 양측이 이후 합의하고, B 경사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혀 사건을 내사 종결했다.

다만 B 경사가 'A 경위를 다른 부대로 발령내 달라'는 합의 조건을 내걸면서 A 경위는 다른 경찰 부대로 전보됐다.

서울경찰청은 두 사람이 합의한 점을 고려해 A 경위에게 별도의 징계 조치는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fortu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