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51466 0032019120356651466 02 0203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75320405000 1575320431000 related

등유를 경유로 둔갑…가짜 석유 판매·유통업자 10명 검거

글자크기
연합뉴스

등유 사용에 따른 드라이브 샤프트의 캠 및 베어링 파손
(서울=연합뉴스) 왼쪽은 정상적으로 경유를 사용했고 오른쪽은 등유를 사용했을 때의 캠과 베어링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이하 민사단)은 올해 1∼11월 가짜 석유 단속을 벌여 10명을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사업법 등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석유판매업소 대표 A씨 등 3명은 경유에 등유를 섞어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등유 75%를 혼합한 가짜 경유 2천ℓ를 만들어 공사장 등에 팔아넘긴 것으로 조사됐다.

건설업체 대표 B씨는 직접 경유 대신 등유를 사용하다가 적발됐다.

B씨는 2017년께부터 2.5t 탑차를 3천ℓ 용량의 주유차로 불법 개조한 뒤 셀프 주유소에서 등유를 사서 담아오는 방식으로 등유 총 5만9천ℓ를 덤프트럭 연료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등유가 경유보다 ℓ당 평균 450원 저렴한 점을 노린 것으로 나타났다.

C씨 등 5명은 이동 판매가 불가능한 휘발유를 차에 싣고 다니며 팔다가 걸렸다.

D씨는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른 사전검사 여부를 표시하지 않고 자동차용품점에 자동차 연료 첨가제를 공급하다가 덜미를 잡혔다.

민사단은 "경유 차량에 등유를 장기간 주유하면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늘어나고 차량 부품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경고했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