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51353 0112019120356651353 03 0303004 6.0.18-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5320113000 1575320286000 related

트럼프, 남미와도 무역전쟁…브라질·아르헨에 철강관세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뉴욕=이상배 특파원] [트럼프 "브라질·아르헨, 통화 평가절하 주도…철강·알루미늄 관세 복원"]

머니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역전쟁의 전선을 미국의 뒷마당인 남미로까지 확대했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에서 수입하는 철강·알루미늄에 관세를 전격 부과하면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는 그들 통화의 엄청난 평가절하를 주도해 왔다. 이는 우리 농부들에게 좋지 못하다"며 "따라서 이들 나라로부터 미국으로 보내지는 모든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복원하겠다. 즉시 효력을 갖는다"고 밝혔다.

그는 "또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많은 나라들이 자신들 통화를 더욱 평가절하해 우리의 강한 달러를 이용할 수 없도록 행동해야 한다"며 "이는 우리 제조업자들과 농민들이 공정하게 상품을 수출하는 것을 매우 어렵게 만든다. 금리를 낮추고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의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이유로 2018년 3월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해 각각 25%, 10%의 관세 부과를 발효했다. 그러나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는 그동안 한국, 유럽연합(EU) 등과 함께 관세를 면제받아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으로 떠나기 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브라질·아르헨티나에 대해 "관세를 놓고 큰 기회를 줬지만 이제 철회하려고 한다"며 "우리 제조업자와 농민들에게 매우 불공평하다. 우리 철강 업체들과 농민들이 매우 기뻐할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정부는 서둘러 미국과의 접촉에 나섰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에게 얘기하겠다"며 "나는 그와 (대화할 수 있는) 열린 채널이 있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단테 시카 아르헨티나 생산노동부 장관은 이번 문제와 관련해 미국 측에 대화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BBC가 보도했다.

뉴욕=이상배 특파원 ppark140@gmail.com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