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50416 0022019120356650416 07 0711001 6.0.18-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75302460000 1575332125000

외우세요 달랏·껀떠·퀴논…제2의 다낭 될 베트남 도시입니다

글자크기

올해 한국인 방문객 400만 돌파 확실

1월부터 신규 직항 노선 잇따라 개설

‘베트남의 알프스’ 달랏, 주 4회 운항

대한항공 휴양지 퀴논에 전세기 띄워

중앙일보

베트남 남부 고원지대에 지라한 달랏은 사철 봄 같은 날씨를 자랑한다. 사진은 관광객이 많이 찾는 기차역. 최승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야말로 베트남 전성시대다. 올해 베트남 방문 한국인이 4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올겨울 이름도 낯선 베트남 도시, 달랏·껀떠·퀴논으로 향하는 항공 노선이 속속 개설될 전망이다.

몇 년 새 한국인 사이에서 베트남 인기를 견인한 두 도시는 다낭과 나트랑이다. 이전까지 두 대도시(하노이·호찌민)와 하롱베이로 집중됐던 여행 패턴을 두 해변 휴양지가 완전히 바꿨다고 할 수 있다. 올겨울에는 나트랑, 그리고 더 남쪽에 있는 섬인 푸꾸옥으로 가는 항공편이 급증할 전망이다.

이게 다가 아니다. 내년 1월에는 비엣젯항공이 고산지대인 달랏(인천 출발 주 4회), 메콩강 남부 삼각주 최대도시 껀떠(인천 출발 주 3회)로 취항한다. 2월에는 대한항공 전세기가 남부 휴양지 퀴논으로 6차례 취항한다.

내년에 새로 비행기가 들어가는 세 도시는 각기 다른 매력을 자랑한다. 먼저 달랏. 해발 1500m 고산지대에 자리한 도시로, 사철 날씨가 봄 같다. 프랑스가 베트남 남부를 점령했던 시기에 프랑스인이 ‘알프스 같다’며 철로를 깔고 별장도 지었다. 그 흔적이 지금까지 남아 있다. 달랏에서는 하이킹을 즐기거나 커피 농장을 찾아가며 느긋한 휴식을 누리기 좋다.

중앙일보

베트남 남부 메콩강 하구에 자리한 도시 껀떠는 수상시장이 유명하다. [사진 비엣젯항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호찌민에서 남서쪽으로 174㎞ 떨어져 있는 껀터는 사철 기후가 온화하고 공기가 맑아 늘 관광객으로 붐빈다. ‘까이랑 수상 시장’이 유명하다. 베트남 최대 수상 시장으로 매일 오전 5시부터 4시간만 열린다. 수백 척 배에서 농수산물과 음식을 파는 모습만으로도 장관이다. 즐비한 수상 가옥도 인상적이다.

중앙일보

퀴논은 다낭과 나트랑 사이에 있는 휴양지다. 내년 2월 대한항공이 최초로 전세기를 띄운다. [사진 한진관광]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퀴논. 다낭과 나트랑 중간 즈음에 있는 도시다. 베트남 부호들이 은퇴 후 살고 싶어하는 곳으로 꼽힌다. 옛 중세시대 왕조 유적이 남아 있고, 최근 리조트가 속속 들어서고 있다고 한다. 다낭이나 나트랑처럼 관광객이 북적이지 않아 한갓진 휴가를 즐기기에 제격이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