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49416 0012019120256649416 03 0304001 6.0.18-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575290102000 1575290289000 related

‘국내 점유율 40%’ 베트남산 합판, 반덤핑 조사 개시

글자크기

말레이시아·중국산 관세 부과 뒤

베트남산 덤핑 수입 급증 제보 따라

산업부 “국내 산업 피해 면밀 검토”

정부가 국내 시장의 40%를 점유하고 있는 베트남산 합판에 대해 반덤핑 조사를 개시한다. 말레이시아와 중국산 합판에 반덤핑 관세가 부과된 뒤 베트남산 합판 수입이 크게 늘었다는 업계 요청을 받아들인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위원회는 베트남산 합판 덤핑 수입으로 국내 산업이 피해를 봤다는 업계 주장에 따라 베트남산 합판에 대한 반덤핑 조사를 개시한다고 2일 밝혔다.

합판은 목재를 얇은 단판으로 만든 뒤 나뭇결 방향을 서로 교차해 접착시킨 나무 판으로 건설 현장의 거푸집이나 건축용 내·외장재, 가구 등에 쓰인다. 국내 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 약 8000억원으로, 베트남산이 약 40%를 점유하고 있으며 국내산 시장점유율은 10% 수준이다.

정부는 2011년 2월부터 말레이시아산 합판에 대해, 2013년 10월부터는 중국산에 대해 반덤핑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관세율은 3.96∼38.10% 수준이다. 당시 관세 부과도 업계 요청으로 국내 산업 보호를 위해 내린 결정이었지만, 이 조치 이후 베트남에서 정상가격 이하로 들어오는 덤핑 수입이 늘어났다는 게 합판보드협회의 주장이다.

합판보드협회는 베트남산 합판 덤핑 수입으로 시장점유율과 판매가격이 떨어졌고 영업이익과 고용도 줄었다고 주장하며 지난 9월 반덤핑조사를 신청했다. 업계에서 주장하고 있는 덤핑률은 93.5%다.

무역위원회는 3일 조사개시 결정 내용을 관보에 게재한 뒤 세계무역기구(WTO) 반덤핑 협정과 국내 법령에 따라 3~5개월간 예비조사를 벌인 뒤 내년 4월까지 예비판정을 내리게 된다. 예비판정이 나오면 기획재정부는 이에 따라 잠정조치를 결정할 수 있다. 이어 국내외 실사검증과 산업피해 조사 등을 거쳐 최대 5개월의 본조사기간이 끝나고 최종판정을 내리면 기재부가 덤핑방지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해관계인이 제출한 자료를 분석하고 현지 실사와 공청회 등 공정한 조사를 거쳐 덤핑 여부와 국내 산업 피해 여부를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남지원 기자 somnia@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