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48241 1092019120256648241 01 0101001 6.0.18-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75281108000 1575282365000 related

문 대통령, 국회 작심 비판…“부모의 절절한 외침 들어야”

글자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를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국민을 위한 법안들이 정치적 흥정거리로 전락하고 있다며 아이 부모들의 절절한 외침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아세안 정상회의 뒤 3주 만의 수석 보좌관 회의, 정상회의 성과를 언급했는데 무게는 국회 비판에 실렸습니다.

먼저, 20대 국회를 파행으로 일관했다고 규정했습니다.

민생보다 정쟁, 국민보다 당리당략을 우선하는 잘못된 정치가 정상적 정치를 도태시켰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법안에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한국당을 직접 비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국회 선진화를 위한 법이 오히려 후진적인 발목잡기 정치에 악용되는 현실을 국민과 함께 우려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국민을 위한 법안들을 정치적 사안과 연계해 흥정거리로 전락시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도 했습니다.

본회의가 열리지 못하면서 민식이 법 통과가 불투명해진 것을 비판한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 "안타까운 사고로 아이들을 떠나보낸 것도 원통한데 우리 아이들을 협상카드로 사용하지 말라는 절규까지 하게 만들어선 안됩니다."]

아이 부모들의 절절한 외침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 국민이 걱정하는 국회가 아니라 국민을 걱정하는 국회로 돌아와주길 당부드린다고 했습니다.

특히, 쟁점 없는 법안들조차 정쟁과 연계시키는 정치문화는 이제 제발 그만 두었으면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법정 기한을 넘기게 된 예산안 처리도 지적했는데, 법을 만드는 국회가 위법을 반복하는 셈이라며 신속히 처리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병도 기자 (bdle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