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23825 0532019120156623825 01 0101001 6.0.18-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75200306000 1575240626000 related

바른미래 당권파, 유승민·오신환 등 당원권 정지

글자크기

변혁 측 "대꾸할 가치도 없다" 비판

CBS노컷뉴스 김광일 기자

노컷뉴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소속 유승민 전 대표(왼쪽부터)와 오신환 원내대표(자료사진=윤창원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이 유승민 전 대표, 오신환 원내대표 등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에서 주축으로 활동하는 의원들에게 징계 결정을 내렸다.

이 당 윤리위원회는 1일 출석위원 8명 만장일치로 유 전 대표, 오 원내대표, 그리고 권은희·유의동 의원의 당원권을 1년 동안 정지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윤리위는 징계 사유로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당원 간 화합을 저해하는 심각한 분파적 해당 행위를 지속한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오 원내대표에 대해서는 "원내대표직은 국회의원인 당원들이 선출한 당의 직책이고 국회에서 당을 대표하는 직위에 있으므로 직무 권한이 당연히 정지하게 된다"며 "다만 14일 이내에 재심 청구를 할 수 있다"고 했다.

당사자들은 손학규 대표와 당권파의 비당권파를 몰아내기 위한 공작일 뿐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유의동 의원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가 지도부로 인정하지 않는 사람들이 벌인 일"이라며 "대꾸할 가치도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원내대표직을 박탈하려면 의원총회에서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당에서 제명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이들은 보고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