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75720 0102019112556475720 02 0213002 6.0.18-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74614897000 1574626070000 related

복지·일터·교육 원스톱… 장애인 자립 기지 세운 용산

글자크기
서빙고동 1496㎡ 규모 20억원 투입
수익·일자리 창출 역할 카페·안마원
가족 복지서비스·재활 상담 공간도

10개월 전 약속 지킨 구청장에 감사패
“장애·비장애 경계 허물 사령탑 될 것”
서울신문

지난 20일 서울 용산구 서빙고동 장애인커뮤니티센터 준공식에서 성장현(왼쪽) 용산구청장이 센터를 찾은 구민과 인사하고 있다. 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용산에 장애, 비장애의 경계는 없어야 합니다. 여러분과의 약속을 실현한 장애인커뮤니티센터가 장애인 복지의 사령탑으로, 서로가 서로에게 힘이 되는 용산을 만드는 밑거름이 될 겁니다.”

성장현 서울 용산구청장은 지난 1월 지역 장애인 단체와 뜻깊은 약속을 했다. 올해를 장애인 복지의 원년으로 삼아 복지 지원, 교육, 일자리 창출 등 장애인들의 다양한 요구를 구현하는 거점을 지어 주겠다는 결단이었다. 10개월 전 약속이 현실로 영글었다. 지난 20일 용산구 서빙고동에 문을 연 전국 첫 ‘장애인커뮤니티센터’다. 지하 1층~지상 4층, 연면적 1496㎡ 규모의 센터는 장애인 단체의 자주적인 의사 결정을 반영한 장애인 복지 모델로 벌써 주목받고 있다. 센터 건립에는 서울시 특별조정교부금 18억 6000만원과 구비 1억 3000만원이 투입됐다.

이날 준공식을 찾은 성 구청장은 “저출산, 고령화 시대에 대비하느라 아이들, 어르신들을 위한 사업에 주력하다 보니 장애인 분들의 사정을 세세히 헤아리지 못했던 게 현실”이라며 “장애의 특성, 여러분들의 각각 처한 상황에 최대한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옛 창업지원센터를 여러분께 내드렸다”고 말해 장애를 겪는 주민과 가족들의 박수를 받았다. 구 장애인복지단체협의회는 이 자리에서 성 구청장에게 “장애인과 장애인 가족의 복리 증진,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해 줘 감사하다”는 내용의 깜짝 감사패를 수여하기도 했다.
서울신문

성 구청장이 지역 장애인 단체로부터 받은 감사패.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센터는 수익 사업 운영, 일자리 창출의 선순환 구조로 장애인들의 자립을 이끈다. 1층에 들어설 카페와 3층의 안마원이 장애인들의 일터가 된다. 일자리 창출 사업단도 함께 자리해 장애인들의 일자리 정책을 세우고 실행한다. 지하 1층에는 다양한 장애인 복지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는 다목적 강당, 2층에는 장애인 가족에 대한 상담, 돌봄 등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원센터가 마련된다. 3층에는 시각장애인 주간보호센터가 설치돼 시각장애인들의 재활 상담, 사회 적응 등을 돕는다. 4층 수어통역센터에서는 청각·언어장애인과 비장애인 간 소통을 지원한다.

성 구청장은 “장애인복지단체협의회가 직접 참여해 공간 설계, 배치에 대해 의견을 낸 만큼 센터 운영은 물론 단체 간 분산된 요구와 이해도 효율적으로 반영하고 조율할 수 있게 됐다”고 의미를 짚었다. 장애인들의 권익을 높이려는 구의 노력은 계속된다. 내년 장애인 복지 예산은 118억원 규모로 올해보다 24%(23억원) 증액했다. 50만~100만원에 이르던 장애인 가정의 출산지원금은 지난 7월부터 최대 100만~150만원으로 인상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