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57989 0022019112356457989 01 0109001 6.0.18-RELEASE 2 중앙일보 52874101 false true true false 1574468232000 1574490617000 related

귀국 직후 황교안 찾은 나경원, 손 꼭 잡고 "구국의 단식"

글자크기
중앙일보

나경원(오른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농성 중인 황교안 대표를 찾아 손을 맞잡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 협상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귀국 후 곧바로 단식농성 중인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찾았다.

나 원내대표는 당초 귀국일을 하루 앞당긴 23일 오전 5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날 단식 4일 차에 접어든 황 대표는 그동안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과 국회를 오가다 지난 22일 오후 처음으로 청와대 앞에서 텐트를 치고 철야 농성을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다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으로 이동해 단식을 이어간다.

나 원내대표는 황 대표를 만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의 조건부 연기에 대해 "문재인 정권이 한일 갈등을 지소미아 문제와 연계시킨 것에 대해 미국에서 우려가 굉장히 크지 않았나"라며 "이런 미국의 우려와 황 대표님의 구국 단식, 국민들의 저항이 있으니 문재인 정권이 일단은 조건부 연기 결정을 내려 정말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소미아 중단 결정을 했던 것이 앞으로 방위비 협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모르겠다"며 "미국을 방문해 많은 국민들이 한미동맹을 중요시한다는 것과 대표님의 의지도 잘 전달하고 왔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대표님의 뜻을 잘 받들어 원내에서도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며 "대표님이 건강을 잃으실까 너무나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사실 (단식의) 시작은 선거법 개정안 때문이었다"며 "잘 싸워봅시다"라고 답했다.

중앙일보

나경원(오른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농성 중인 황교안 대표를 찾아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앞서 귀국길 인천공항에서 지소미아 종료의 조건부 연기 결정과 관련해 "위험한 '안보 도박'이 그나마 멈춰 선 것은 다행"이라며 "이렇게 멈춰서게 된 것은 황 대표의 단식이 결정적 역할을 했고 미국의 압박이 통한 것으로 본다"고 평가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그는 "한일 갈등과 지소미아 문제를 빨리 분리하는 것이 향후 방위비 협상이나 국익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을 빨리 깨닫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방미 성과에 대해서는 "한미동맹을 중시하는 대다수의 국민들이 있다는 것을 미국이 분명히 인식하면서 조금 더 합리적인 근거를 갖고 방위비 협상을 진행했다"면서 "협상 과정상 여러 갈등이 있어도 주한미군 철수나 감축에 이르는 레드라인까지 가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전달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의 공정한 합의를 촉구하기 위해 지난 20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