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56911 0512019112356456911 04 0403001 6.0.19-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4455768000 1574457829000

트럼프 "홍콩, 나 아니었으면 사라져"…인권법 서명은 불투명(종합)

글자크기

"나 아니었으면 14분 만에 사라졌다"

대통령 서명 남은 홍콩인권법엔 "잘 살펴보겠다"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홍콩 시위 사태와 관련해 자신이 막후에서 중국군이 개입하지 못하도록 시진핑 국가주석을 압박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미 상·하원을 통과하고 대통령 서명 절차만 남겨놓고 있는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일명 홍콩인권법)에 대해서는 "잘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AFP·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내가 아니었다면 홍콩은 14분 만에 사라졌을 것"이라고 운을 뗐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은 100만명의 군대를 홍콩 밖에 배치하고 투입하지 않았다"며 "그 이유는 내가 그에게 '그러지 마라, 무역협상에 엄청난 악영향을 미칠 거다"라고 요구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발언은 자신이 '미중 무역합의'란 카드를 활용해 중국 인민군이 홍콩 시위대를 진압하는 최악의 상황은 막았다는 주장으로 읽힌다. 또한 그는 만약 중국군이 진입했다면 홍콩 시민 수천명이 사망했을 거라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홍콩 당국의 시위대 강경진압에 대해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며 대내외적으로 비판을 받아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홍콩인권법에 서명할지를 묻는 질문엔 "우리는 홍콩을 지지하지만, 나는 시 주석도 지지한다"면서 "아주 잘 살펴보겠다"고 즉답을 피했다.

상·하원에서 거의 만장일치로 가결된 홍콩인권법은 Δ미 정부가 매년 홍콩의 자치수준을 평가해 특별지위 지속 여부를 결정토록 하고 Δ홍콩의 자유를 억압한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겐 미국 비자를 발급해주지 않는 내용 등이 담겼다.

이를 놓고 트럼프 대통령이 홍콩인권법에 서명하는 대신, 이를 미중 무역합의에서 협상 카드로 활용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wonjun4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