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55887 0092019112256455887 01 0101001 6.0.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427796000 1574427823000 related

황교안 "죽기를 각오"…'지소미아 연장'에도 단식 지속(종합2보)

글자크기

"폭거 항거 위해 할 수 있는 게 단식이라 서글퍼"

"단식 폄훼, 개의치 않아. 혁신도 통합도 믿어달라"

지소미아 종료 유예에도 단식 투쟁 "선거법 등 저지"

뉴시스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청와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조건부 연장 발표 이후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단식 농성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뒤로 긴급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9.11.22. dadazo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준호 유자비 기자 = 단식투쟁을 3일째 이어가고 있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단식투쟁을 시작하고 이틀이 지났다. 죽기를 각오하고 있다"며 각오를 다졌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가 유예됐음에도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저지를 위해 단식 투쟁을 이어간다는 의지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황 대표가 단식 농성 중인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의원 긴급 간담회에서 지소미아 종료 연기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대한민국 안보와 국민 안전을 파국으로 몰아넣을 뻔했던 지소미아 파기가 철회돼 다행"이라며 "국가 안보를 걱정해준 국민들의 승리"라고 강조했다.

그는 "황 대표는 지소미아 파기 철회를 촉구하는 단식을 이어왔다. 이제 산 하나를 넘어섰다"며 "이제 공수처법,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저지를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은 단식을 지속해나갈 것이다. 국민 여러분들의 지속적인 격려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간담회가 열린 단식 농성장 주변에 모인 지지자들은 지소미아 종료 유예를 환영하며 황 대표의 이름을 외쳤다. 한 당협위원장이 "국민 여러분이 싸워서 이긴 것이다. 의원들이 싸워서 이긴 것이 아니다"라고 외치자 황 대표가 "옳은 말씀"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황 대표는 향후 대응 전략 등을 논의한 간담회에서 공개 발언을 최대한 자제하는 모습이었다.

강기정 수석이 지소미아 종료가 유예됐다며 황 대표를 찾아 단식을 만류하기도 했다.

그는 "대통령께선 수출 규제 문제와 지소미아 문제는 국익 문제였는데 대표님께서 단식까지 하시면서 한편으로 죄송하고 한편으로 감사드린단 말씀을 드리고 단식을 풀어주십사하는 말씀을 주셨다"며 "25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만찬도 있는데 대표님 단식을 풀어주셔서 만찬에도 함께 참여해주시길 다시 한번 부탁 말씀드리라고 해서 인사 전하러 왔다"고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페이스북 글에 "정부와 범여권이 밀어붙이는 폭거에 항거하기 위해 제가 여러분을 위해 할 수 있는 것이 단식이라는 현실이 서글프다. 하지만 냉엄한 현실"이라며 "누군가는 저의 단식을 폄훼하고 저의 생각을 채찍질하지만 개의치 않는다. 지켜야 할 가치를 지키기 위해 제 소명을 다할 뿐"이라고 결기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저들의 폭력에 죽음을 각오하고 맞서야 한다. 국민의 명령이고 우리가 정치하는 동기다. 저는 두려울것이 없다"며 "혁신도 통합도 믿어달라. 모두 제가 책임지고 해내겠다"고 했다.

여권에서 단식투쟁을 노골적으로 비하·폄하하자 한국당에서도 불만이 터져나왔다. 정용기 의원은 민주당을 향해 "집권여당 자격이 없는 품격없는 정당"이라며 "대변인 등 당직자라고 하는 사람들, 정말 인격이 의심되는 사람들이다. 제1야당 대표의 단식투쟁을 어떻게든 진흙탕으로 끌어내리려고 하는데 혈안이 돼있다"고 비판했다.

정양석 의원은 "황교안 대표 단식투쟁이 이제 3일째다. 대통령과 만나서 패스트트랙 문제와 지소미아 문제 담판 짓자고 요청했는데 대통령으로부터 답이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이나 지금 민주당은 황 대표와 1대1로 만나는것을 두려워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청와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조건부 연장 발표 이후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단식 농성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뒤로 긴급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9.11.22. dadazo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의원은 "국론이 분열돼 있는데 외국 손님 맞는다고 대통령은 아무런 관심이 없다"면서 "오죽하면 단식하고 있는 황 대표에게 아세안정상회의 만찬에 와달라고 하는, 이 어처구니 없는 일이 정무수석을 통해서 전달됐다. 답답하다"고 했다.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세연 의원은 이날 청와대 앞에서 농성 중인 황 대표와 만나 단식투쟁을 지지했다. 김 의원은 황 대표에게 사전에 당 지도부와 협의하지 않고 불출마를 선언한 사실을 양해를 구하고 당을 위한 충정이라는 취지로 이해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태 의원도 황 대표를 찾아와 "오늘 무슨 상임위 한다고 해서 나오긴 했지만 불러서 나온거 아니다. 호출당해서 오고 그런건 없다"며 "(단식투쟁에 대해)욕하는 사람이 많나? 황 대표가 아니고 저한테도 욕하는 사람이 많다. '너는 뭐하냐, 단식 안하고, 대표 저렇게 고생하고 계시는데' 그러기 때문에 좋은 것 같다. 우리 같은 사람 좀 욕먹더라도 대표님 부각되니까 지금 이렇게 지켜볼 수밖에 없다"고 했다.

여야 지도부 중에서는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처음으로 청와대 앞 농성장을 찾았다.

그는 "대화로 못풀 일이 없잖나. 정치에서 전부(全部) 아니면 전무(全無)는 없잖나"라며 단식을 만류했고 황 대표는 "저도 참 안타깝다"면서 "전부 혹은 전무로 가고 있어서 우리가 좀 강한 투쟁을 할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정 대표는 또 정치협상회의에 황 대표가 불참한 것을 놓고 "마지막 순간까지 대화의 끈을 놓지 말자"며 참석을 요청했다.

북한에 억류됐다가 미국으로 송환된 직후 사망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모도 황 대표를 찾았다.

황 대표는 이들과 만나 "앞으로 이런 일들이 재발하지 않도록 북한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 단식 중인데 이 정부와의 싸움 과정에서 인권도 포함하고 있다"며 "아드님 사건을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다. 그런 일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는 두분 뜻에 어긋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오토 웜비어의 어머니 신디 웜비어는 황 대표에게 "당신은 영웅"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비해 오는 23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한국당 비상 의원총회는 24일로 연기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jabiu@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