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55309 1112019112256455309 03 0301001 6.0.19-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false true true 1574422616000 1574422621000 related

기업 순익 5년만에 줄었다

글자크기

■통계청 '기업활동조사'

작년 162조···전년比 6.4% 감소

지난해 국내 기업의 순이익이 5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냈다. 기업당 평균 매출액은 0.4% 증가하는 데 그쳤다.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18년 기준 기업활동조사 잠정 결과’를 보면 지난해 금융보험업을 제외한 국내 기업의 ‘법인세 차감 전 순이익(이하 순이익)’은 162조4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1조870억원(6.4%) 감소했다. 순이익 감소는 2013년(-17.2%) 이후 5년 만에 처음이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있었던 2008년과 부동산 경기 탓에 건설업이 흔들렸던 2011∼2013년을 제외하고는 대체로 순이익이 증가하는 추세를 유지했다. 특히 지난 2017년 순이익은 전년보다 36.1% 증가하면서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2017년 반도체를 중심으로 제조업 분야의 순이익이 급증했던 기저 효과의 영향이 있다”며 “지난해 도소매업에서 온·오프라인 경쟁이 심화하면서 기업들의 순이익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통계청이 지난 2006년 이후 매년 발표하는 기업활동조사는 상용 근로자가 50인 이상이면서 자본금 3억원 이상인 회사를 대상으로 한다. 올해 조사 대상에 해당하는 기업은 총 1만3,144개로 전년보다 565개(4.5%) 늘었다. 증가율은 2011년(6.1%) 이후 가장 높았다. 이들 회사의 매출액은 2,455조원으로 1년 전보다 4.8% 상승했다. 다만 조사 대상 업체가 늘어나면서 기업당 평균 매출액은 0.4% 늘어난 1,920억원에 그쳤다. 기업당 매출액은 농림어업(-8.6%), 부동산업(-5.9%), 숙박·음식점업(-3.8%) 등에서 많이 줄어들었다.

자회사는 기업의 43.2%(5,684개)가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자회사 보유기업 수는 4,262개로 기업당 2.9개의 국내 자회사를 보유하고 있었다. 국외 자회사 보유 기업은 3,214개, 기업당 국외 자회사 수는 2.8개였다. 국외 자회사 진출지역으로는 아시아(69.9%)가 가장 많았으며 북미(13.5%)와 유럽(10.2%)이 그 뒤를 이었다./세종=나윤석기자 nagija@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