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54795 0032019112256454795 04 0401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418857000 1574418864000

北 최선희 "한반도 외교 기회 사라지면 미국에 전적 책임"(종합)

글자크기

"우리의 대미 신뢰구축 조치에 받은 것은 배신감뿐"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22일(현지시간) 북미 비핵화 협상이 결렬될 경우 그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이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부상은 이날 모스크바 시내 외무부 청사에서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아태 지역 담당 외무차관과 회담한 뒤 청사를 나오며 연합뉴스 등으로부터 회담 결과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최 부상은 "미국이 우리에게 상응한 조치를 취하지 않아서 조선반도(한반도)에서 외교의 기회가 사라지는 경우 그러한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 측이 져야 할 것이라고 저는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 부상은 미국 측이 북한의 비핵화 선제 조치에 대해 아무런 상응 조처를 하지 않았고 배신감만 안겨줬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우리가 시간도 줬고 또 신뢰 구축 조치도 취했지만 우리가 받은 상응 조치는 아무것도 없고, 받아낸 것은 배신감뿐이다"라고 지적했다.

최 부상은 이어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앞서 자신을 비핵화 협상 카운터파트로 지목한 데 대해 "협상 대표는 각기 그 나라에서 지명하는 것"이라고 비꼬았다.

연합뉴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22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무부 청사에서 회담을 마치고 나오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