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54142 0352019112256454142 03 0301001 6.0.20-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true 1574415032000 1574415907000 related

벤츠, 프리미엄 SUV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 첫 공개

글자크기
광저우 모터쇼에서 공개…승차감 강조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르세데스-벤츠가 22일(현지시각) ‘2019 광저우 국제 모터쇼’에서 프리미엄 스포츠실용차(SUV)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 600 4매틱’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 차에 적용된 기술은 동력 전달부터 서스펜션, 헤드램프 기술에 이르기까지 편안한 승차감에 초점을 맞췄다고 업체 쪽은 설명했다. 단독 개발된 4리터 V8엔진을 탑재해 최고 출력 558마력(410kW), 최대 출력 74.4kg.m(730Nm)의 동력성능을 낸다. 특히 통합 스타터-제너레이터 기술이 적용된 EQ 부스트는 22마력(16kW)의 출력과 25.5kg.m(250Nm)의 토크가 가속 시 추가로 지원돼 소음과 진동을 줄인다. 에어매틱 서스펜션이 기본 제공된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뒷좌석은 전자동 리클라이닝 기능과 전자동 파노라믹 슬라이딩·틸팅 선루프, 롤러형 선블라인드, 온도 조절식 마사지 좌석이 기본으로 제공된다. 센터 콘솔의 기본 MBUX 후방 태블릿이나 뒷좌석 사이의 팔걸이를 통해 뒷좌석에서도 다양한 편의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또 문이 열렸을 때 차량이 약간 아래로 내려가며 조명이 포함된 러닝 보드가 소리 없이 신속하게 등장해 편리한 승·하차를 돕는다. 선택 사양으로 제공되는 고정형 센터 콘솔을 적용할 경우 널찍한 4인승이 된다. 콘솔은 확장형 접이식 테이블과 샴페인 병을 수납할 수 있는 냉장고를 갖췄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닛 위에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삼각별이, 라디에이터 그릴의 촘촘한 세로형 크롬 스트럿과 D 필러를 비롯해 차량 외관 곳곳에는 마이바흐 브랜드 엠블럼이 있다. 고든 바그너 다임러 AG 디자인 부문 총괄은 “메르세데스-마이바흐는 프리미엄 제조업체에서 선구자적인 디자인 브랜드로 변모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윤주 기자 kyj@hani.co.kr

▶페북에서 한겨레와 만나요~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7분이면 뉴스 끝! 7분컷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