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52937 0102019112256452937 03 0301001 6.0.18-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true 1574411890000 1574412071000 related

원안위, 월성1호기 영구정지 또 결론 못내려

글자크기
서울신문

월성 1호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월성1호기 영구정지안’을 두고 재차 논의를 진행했지만 또 결론을 내지 못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의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에 문제가 있다며 국회가 감사원에 감사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일부 위원들이 감사 결과를 보고 영구정지안을 처리해야한다고 주장하면서 처리 입장을 고수한 쪽과 이견을 보였기 때문이다.

원안위는 22일 회의 직후 “한수원이 월성 1호기 영구정지를 위해 신청한 안을 심의하였으나 위원들간 이견이 큰 상황에서 추가 논의가 필요해 추후 재상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한수원은 지난해 6월 월성1호기를 계속 운영하는 것은 경제성이 부족하다며 조기 폐쇄 결정을 내렸고, 올해 2월에는 원안위에 영구 정지를 위한 운영변경허가를 신청했다. 이날 회의에서도 한수원 측은 월성 1호기를 예정대로 2022년 11월까지 운전 후 정지하면 가동을 중단했을 때보다 연간 300억원 가량이 더 들어간다며 영구정치 신청을 철회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국회에서는 이러한 한수원의 경제성 평가가 타당하지 않다면서 한수원 감사를 의결한 상태다. 이와 관련해 이병령 위원은 “만일 감사원 감사에서 한수원 이사회가 경제성이 없다고 한 걸 번복하면 어떻게 할 건“라고 반문하며 처리를 유보해야한다는 뜻을 밝혔다.

이경우 위원도 “만일 재가동이 다시 결정되면 어떻게 될지, 그 가능성을 알아야 판단에 도움이 될 듯하다”고지적했다. 이 위원은 또 “(2022년까지 3년 더) 가동기간이 남아있는데 장기적인 정지를 해도 되는지 안전성 부분에서 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진상현 위원은 “원안위에선 안전성만 판단하면 된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 검토 결과에 따라서 안전성에 큰 영향이 없다고 본다”는 의견을 냈다. 추후 논의에서 월성1호기의 운명이 결정되는 가운데 운영변경 허가안이 의결되면 월성 1호기는 고리 1호기에 이어 두 번째 영구 정지 원전이 된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