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52885 1092019112256452885 03 0301001 6.0.18-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true 1574411964000 1574412240000 related

‘유니클로 라벨갈이’ 논란업체 공식 사과 “고의성 없었다”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니클로 제품에 새 라벨을 덧대어 판매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국내 의류업체가 이를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습니다. 특히 해당 업체는 국내 토종 상표임을 강조해와 논란이 일었습니다.

의류 편집숍 '엠플레이그라운드'는 오늘(22일)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내고 "소비자의 제보로 유니클로 상표가 가려져 있는 것을 뒤늦게 확인해 실수를 인지하고 전 매장에서 즉각 회수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달 19일 한 소비자가 해당 매장에서 산 의류의 라벨을 제거했더니 유니클로 상표가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업체 측은 지난달 한국인 대표가 소유한 베트남 공장에서 해당 의류를 수입하면서 샘플 의류에 붙어있던 '메이드 인 베트남' 라벨만 보고 해당 공장에서 만든 티셔츠로 인식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업체는 "수입 공장에 문의한 결과 유니클로가 어떤 사정으로 제품 소유권을 포기해 유니클로 상표 위에 새 라벨을 덮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업체는 해당 제품을 매장으로 가져오면 전액 환불과 함께 사과의 뜻으로 티셔츠 3종을 증정하는 하고 판매 수익을 전액 기부한 뒤 회수한 제품은 폐기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업체가 라벨갈이에 관여했거나 유니클로와 관련이 있다는 의심과 오해를 풀어주길 간곡히 바란다"며 "추후 더 신중한 검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내부 검수 단계를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유튜브 캡처]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혜진 기자 (jin2@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