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47935 0672019112256447935 04 0402001 6.0.18-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true 1574401895000 1574401926000

지소미아 종료 몇 시간 앞두고도 같은 말만 반복한 日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시점이 불과 몇 시간 앞으로 다가왔음에도 일본 측은 같은 말만 반복했다. 사진은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사진=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정재호 기자 =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시점이 불과 몇 시간 앞으로 다가왔음에도 일본 측은 같은 말만 반복하고 있다. 한국 측에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는 종전 입장이 되풀이됐다.

22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밤 12시로 임박한 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해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우리나라(일본)로서는 지금까지 일관되게 현명한 대응을 요구해 왔다. 그 입장에서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한국이 요구하는 수출관리 우대대상 제외 조치의 철회에 대해 검토하지 않겠다는 방침에도 변함이 없느냐’는 질문에는 수출규제와 지소미아 문제를 연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도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이 현명한 판단을 해 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한일이 지소미아 관련) 대화를 계속하고 있는 것은 대단히 의미가 있다”고 언급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