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46040 0512019112256446040 02 0204001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4397840000 1574399229000 related

이재용 파기환송심 두번째 출석…'사회적 역할' 묻자 "…"

글자크기

"재판장 역할 당부에 대한 생각' 질문에 답 없이 법정으로

뉴스1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돼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2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리는 뇌물공여 등 파기환송심 2회 공판기일에 출석하고 있다. 2019.11.22/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국정농단'에 연루돼 재판에 넘겨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51)이 파기환송심 두 번째 공판기일인 22일 출석하면서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법정으로 올라갔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2시5분에 열리는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 심리로 진행되는 파기환송심 2회 공판기일에 참석하기 위해 오후1시 26분께 서울법원종합청사에 나타났다.

취재진들은 '심경이 어떠신가', '재판장이 사회적 역할에 대해 질문하셨는데 생각한 거 있는지' 등을 물었지만 이 부회장은 아무런 대답없이 법정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이 부회장은 뇌물공여,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재산국외도피 혐의를 받았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지난 8월29일 뇌물공여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에게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2심에서는 코어스포츠 용역대금 36억여원만 뇌물액으로 인정했지만, 대법원은 말 3마리 구입금액 34억여원, 영재센터 지원금 16억여원까지 뇌물로 인정해 뇌물 규모가 86억여원으로 늘었다.
ho86@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