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43874 0432019112256443874 04 0401001 6.0.19-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4388929000 1574390165000

한국 청소년 운동 부족 세계 최악…여학생은 146국 중 '꼴찌'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청소년의 '운동 부족'이 세계적으로 가장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여학생은 100명 중 3명을 제외하고는 신체활동이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016년 세계 146개국 11∼17세 남녀 학생의 신체 활동량 통계를 분석한 결과 81.10%가 WHO 권고 수준에 못 미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22일(현지시간) 발표했습니다.

WHO는 청소년의 신체·정신 건강·발달과 생애 전반에 미칠 효과를 고려해 매일 평균 60분 이상 중간 정도 이상(중간∼격렬) 신체활동(운동)을 하라고 권장합니다.

그러나 세계적으로 청소년 5명 중 4명은 신체활동이 충분하지 않다는 게 WHO의 조사 결과입니다.

한국 청소년의 상황은 '최악'입니다.

운동 부족으로 분류된 학생 비율이 94.2%로, 146개국 중 가장 높았습니다.

분석 대상 국가 중 이 비율이 90% 이상인 나라는 한국, 필리핀(93.4%), 캄보디아(91.6%), 수단(90.3%)뿐입니다.

일반적으로 국가의 소득 수준과 청소년 운동 부족 비율은 반비례하는 경향을 보이는데, 한국은 국민소득이 높으면서도 청소년 운동 부족은 심각한 사례로 꼽혔습니다.

한국과 함께 '고소득 아·태 지역'으로 분류된 싱가포르를 보면 운동 부족 비율이 69.7%로 한국보다 훨씬 양호합니다.

특히 운동이 부족한 한국 여학생은 무려 97.2%로, 사실상 전원이 신체·정신건강 유지와 발달에 충분한 신체활동을 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한국 남학생은 필리핀(92.8%)과 거의 비슷한 91.4%를 기록했습니다.

다른 나라는 한국보다는 상황이 나았지만 남녀 격차는 세계적으로 보편적 현상이라고 WHO는 지적했습니다.

2016년 기준으로 남녀 청소년의 운동 부족 비율은 각각 77.6%와 84.7%로, 7.1%포인트 격차를 보입니다.

2001년 조사와 비교하면 남학생의 운동 부족 비율은 근소하게 나아졌지만(80.1%→ 77.6%), 여학생에서는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변화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85.1% → 84.7%).

미국과 싱가포르 등 일부 고소득 국가에서는 성별 격차가 확대, 차이가 무려 13%포인트 넘게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청소년 운동 부족 문제를 개선하려면 전반적인 신체활동 장려와 함께 여자 청소년의 행동 변화 유도가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이러한 추세라면 2030년까지 신체활동이 부족한 청소년의 비율을 70%까지 낮추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WHO는 비관했습니다.

WHO는 청소년 운동 부족이 쉽게 개선되지 않는 배경으로 정보기술 발전과 문화적 요인을 들었습니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WHO의 생활습관병 전문가 리앤 라일리는 제네바에서 취재진에 "전자 혁명이 청소년이 더 오래 앉아 있게 운동 행태를 바꾼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습니다.

라일리는 이어 "남녀 격차는 문화·전통 요인과 관련이 있다"면서, 여학생들이 운동을 하려면 탈의실 시설이 갖춰저야 하는데 현실이 그렇지 못하다는 점을 사례로 들었습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 일본 등 일부 국가와 학교 밖 청소년이 제외된 점 등을 한계로 제시했습니다.

이번 연구는 영국의 의학 전문지 '랜싯'에 실렸습니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제보하기] 모든 순간이 뉴스가 됩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