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43746 0562019112256443746 05 0509001 6.0.19-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true 1574389679000 1574389903000

‘200만분의 1 확률’…와그너, 생애 네번째 앨버트로스

글자크기
세계일보

골프는 규정타수보다 한타 적은 타수로 홀을 끝낼 경우 '버디', 두타 적을 경우 '이글'이라는 새 이름을 붙여 부른다. 여기에 세타 적을 경우 ‘앨버트로스’라는 이름이 붙는다. 하늘을 나는 가장 큰 조류로 사실상 더 이상의 적은 타수는 없다는 선언과 같다.

물론 그 이름처럼 이를 해내기는 엄청나게 힘들다. 무려 단 한 번에 공을 홀컵에 집어넣는 일반적인 ‘홀인원’보다 백배 이상 힘들 정도. 일반적으로 프로선수의 홀인원의 확률이 약 2만분의 1인 반면 앨버트로스 확률은 약 200만분의 1에 달한다. 그럴 수밖에 없다. 4포홀에서 홀인원을 해내거나, 파5홀에서 단 2타 만에 해내야 하기 때문. 홀인원의 행운과 장타를 때려낼 수 있는 실력이 겸비돼야만 가능한 셈이다.

이런 앨버트로스를 프로 정규경기에서 네 번이나 해낸 골퍼가 나타났다. 존슨 와그너(39·미국)가 주인공. 그는 22일 미국 조지아주 시아일랜드의 시아일랜드 리조트 시사이드 코스(파70·6924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RSM 클래식(총상금 660만달러) 1라운드 15번 홀(파5)에서 앨버트로스를 기록했다. 파5홀인 이곳에서 홀까지 255야드를 남기고 3번 우드로 친 공이 홀 안으로 들어갔다.

와그너는 2010년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2017년 윈덤 챔피언십에서 앨버트로스를 작성한 바 있다. PGA 투어에서만 세 번째 앨버트로스다. 이는 PGA 투어가 선수들의 매 홀 성적을 기록으로 남기기 시작한 1983년 이후 최다 기록 타이다. 팀 퍼트로빅(미국)이 앨버트로스 3개를 기록한 다른 선수다. 여기에 와그너는 2006년에는 2부 투어에서도 한 차례 앨버트로스를 기록해 프로 통산 네 번째 앨버트로스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서 14번 홀까지 버디와 보기를 3개씩 맞바꿔 이븐파를 기록 중이던 와그너는 15번 홀에서 대거 3타를 줄여 결국 3언더파 공동31위로 1라운드를 끝냈다. 웹 심슨(34·미국)이 7언더파로 1라운드 선두를 차지했다. 와그너는 “사실 이글 기회를 노렸다”며 “다소 짧게 맞았는데 첫 바운드가 잘 됐고 공이 깃대를 맞고 그대로 사라졌다”고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