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43497 0232019112256443497 04 0403001 6.0.18-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true 1574389451000 1574637941000

홍콩 인권법 서명에 고위급 회담 '미정'…꼬이는 미·중 무역협상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미국 의회의 '홍콩 인권ㆍ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 통과를 둘러싸고 미ㆍ중 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를 위한 고위급 회담을 제안하고 나섰다. 홍콩 사태와 무역협상을 의도적으로 분리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조만간 의회가 통과시킨 홍콩인권법에 서명할 것으로 보여 양국 갈등은 더 고조될 전망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1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측 수석 대표인 류허 국무원 부총리가 지난 16일 전화 협상 때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을 베이징으로 초청했다고 보도했다. 오는 28일 미국 추수감사절 이전에 베이징에서 대면 협상을 진행하자는 유화 제스처를 보낸 것이다.


다만 미국 측이 이 제안을 받아들였는지는 불분명하다. WSJ는 미국 측이 지식재산권(IP) 보호, 강제 기술 이전 금지, 농산물 구매 등 쟁점 사안에 대한 중국 측의 확실한 입장 표명 없이 베이징으로 향하는 것을 꺼려하면서 구체적인 날짜가 잡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중국은 그러면서도 홍콩인권법에 대해서는 강도 높게 대응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2일 소식통을 인용해 홍콩인권법이 무역협상의 장애물이 될 수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법안에 서명할지를 주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달 2일까지 법안에 서명하거나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


현재로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워싱턴 정가의 관측이다. 공화당의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은 21일 CNBC 인터뷰에서 "내 이해대로라면 트럼프 대통령이 법안에 서명할 것"이라며 "홍콩인권법은 중국에 대한 내정간섭이 아닌, 미국의 공공정책 문제"라고 말했다.


뉴욕에 본사를 둔 정치컨설팅업체 유라시아그룹의 앤드루 코프란 애널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조만간 이 법안에 서명할 것으로 보인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법안에 거부권을 행사하는 것은 불필요한 정치적 관심과 비난만 더해줄 뿐"이라고 말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