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42709 0182019112256442709 01 0104001 6.0.20-RELEASE 18 매일경제 56652691 false true false false 1574388039000 1574388138000 related

정용기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쇼` 구걸, 한심한 국제 망신"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한·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을 요청했으나 거절당한 데 대해 "이렇게까지 구걸해야 할 정도로 '김정은 쇼'에 매달리는 이유가 뭐냐"고 비판했다.

정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참으로 한심하고 구차하다. 국민을 국제적으로 망신시키는 '북한바라기' 정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정책위의장은 방미 중인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전날 금강산 관광 재개 추진 의사를 밝힌 데 대해 "아마 미국 조야에서는 북한 측 인사가 아닐까 생각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 선원 강제북송이라는 반문명적 야만 행위를 해놓고 뻔뻔하게 거짓말로 덮으려다 들통난 뒤 곧바로 미국 가서 한다는 게 이런 짓"이라며 "세금 낭비 그만하고 돌아와서 사표 내고 강제북송에 대해 책임질 준비나 해라"고 말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정부가 북한으로부터 험한 욕을 듣는 것은 자업자득이지만, 왜 우리 국민이 자존심을 잃고 이런 모욕감을 느껴야 하는지, 정부는 정말 반성하고 책임을 느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외교부 장관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파기돼도 한미동맹에 아무 문제가 없다고 한다"라며 "미국으로부터 외면, 북한으로부터 무시당하는 문재인 정부 외교의 현주소가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 정책위의장은 문 대통령이 통계청의 3분기 가계동향 발표를 두고 '소득주도성장 정책 성과가 분명하게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고 언급한 점을 거론, "문 대통령이 김정은과 '소주성'(소득주도성장)에 완전히 꽂혀있다"며 "자화자찬 장면을 보면서 국민은 안데르센 동화의 '벌거벗은 임금님'을 생각지 않을 수 있겠나"라고 했다.

이날 원내대책회의는 나경원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 이인영·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와 함께 방미 중인 관계로 정 정책위의장이 주재했다.

[디지털뉴스국 유정화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