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42458 0112019112256442458 03 0310001 6.0.18-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true 1574387704000 1574387768000 related

현대·기아차, 中 공략할 '라페스타 전기차·셀토스' 공개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건희 기자] [中 광저우 국제모터쇼 나란히 참석…친환경차 시장 겨냥한 차량도 선보여]

머니투데이

현대차의 '2019 광저우 국제모터쇼' 전시 공간과 전시 차종의 모습. /사진제공=현대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기아차가 중국 모터쇼에서 현지 시장을 공략할 전기차 '라페스타' 및 '셀토스'(현지명 올 뉴 KX3) 카드를 꺼내들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22일(현지시간)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열린 '2019 광저우 국제모터쇼'에 나란히 참석해 신차를 공개했다.

현대차는 중국 전용 세단 전기차 '라페스타'를 최초 공개했다. 전기차 '라페스타'는 지난해 10월 출시된 중국 전용 모델 ‘라페스타(중국명 페이스타)의 친환경 모델이다. 내년 상반기 중국 시장에 공식 출시될 예정이다.

전기차 '라페스타'는 56.5㎾h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으로 490㎞까지 주행 가능하다. 충전 시간은 급속 충전(30~80%)시 40분, 완속 충전(0~100%)시 9.5시간 정도가 소요된다. 이는 유럽(NEDC) 기준 및 국내 기준으로 현대차가 자체 측정한 수치다.

머니투데이

현대차 전기차 '라페스타'. /사진제공=현대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대 출력 183.7마력(135㎾), 최대 토크 31.6kg·m(310N·m)의 힘을 내는 전용 모터가 탑재됐다. 패들시프트 회생제동도 적용됐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지난 9월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한 콘셉트카 '45'도 선보였다. 또 고성능 전기차 ‘벨로스터 N ETCR’과 ‘엔씨노(중국형 코나) 전기차’, ‘링동(중국형 아반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을 전시했다.

현대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1820㎡의 전시공간을 마련했다. 중국 전략형 소형 SUV(다목적스포츠차량) '신형 ix25'와 '중국형 신형 쏘나타'를 포함한 총 14대(일반공개일 기준)의 차량을 전시했다.

△미래 모빌리티 체험물 'H-space' △전기차 레이싱 체험물 'EV 스텝업 레이싱' △수소전기차 넥쏘의 구조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넥쏘 절개 모형' △넥쏘 시스템 기반의 이동형 연료전지 충전시스템 등도 준비됐다.

차석주 현대차 중국제품개발 담당 부사장은 "이번 신차로 중국 시장에서 쏘나타 하이브리드 및 쏘나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엔씨노 전기차-링동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라페스타 전기차로 이어지는 라인업을 구축했다"며 "현대차는 전 차급에서 전동화를 실현해 친환경 모빌리티 브랜드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기아차가 ‘2019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한 '올 뉴 KX3'(국내명 셀토스). /사진제공=기아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아차는 이날 중국의 SUV 시장을 겨냥한 소형 SUV '올 뉴 KX3'을 공개하면서 동시에 판매에 돌입했다.

리펑(李峰) 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부사장)는 "'올 뉴 KX3'는 2030 세대에게 최고의 모델"이라먀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차급을 뛰어넘는 공간, 고효율 파워트레인과 첨단 기술을 앞세워 동급 강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기아차도 이날 전기차 등 미래를 겨냥한 차량을 대거 선보였다. 중국 전용 준중형 세단 전기차 '올 뉴 K3 EV'가 이번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됐다.

머니투데이

기아차 '올 뉴 K3 EV'. /사진제공=기아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모델은 국내에서 선보인 '올 뉴 K3'를 중국 시장 특성에 맞게 업그레이드 한 모델이다. 지난 5월부터 가솔린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라인업을 갖추고 판매 중이다. 전기차 모델을 다음해 1분기에 투입될 전망이다.

기아차는 또 전기차 기반 SUV 쿠페 콘셉트 '퓨처론'과 음악에 맞춰 시트 진동을 느낄 수 있는 체험용 쇼카 '쏘울 부스터 EV 쇼카'를 전시했다. 중국 유명 자동차 경주대회인 '중국 투어링카 챔피언십'에 출전 중인 고성능 차량 '올 뉴 K3 CTCC' 모델도 전시했다.

한편, 기아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1225㎡의 전시 공간을 마련해 총 11대 차량(일반 공개일 기준)을 선보였다.

이건희 기자 kunheele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