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41242 0092019112256441242 04 0401001 6.0.19-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true 1574385515000 1574385536000

투발루, 中 인공섬 건설 조건 지원 거절…"대만 지지"

글자크기

"태평양 영향력 확대 중국의 군사기지 건설 우려"

뉴시스

[타이베이(대만)=AP/뉴시스]지난 2017년 10월10일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투발루 등 남태평양의 대만 수교국가 방문을 앞두고 타이베이에서 연설하고 있다. 남태평양의 작은 섬나라 투발루는 인공섬을 건설하게 해주는 조건으로 해수면 상승에 대처하도록 지원하겠다는 중국의 제안을 거절하고 대만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했다. 2019.11.2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남태평양의 작은 섬나라 투발루가 인공섬을 건설하게 해주는 조건으로 해수면 상승에 대처하도록 지원하겠다는 중국의 제안을 거절했다고 사이먼 코페 투발루 외무장관이 밝혔다.

영국 BBC 보도에 따르면, 코페 장관은 21일(현지시간) 중국의 제안을 남태평양 지역에서 대만의 영향력을 축소시키려는 중국의 시도로 간주한다고 말했다. 그는 투발루는 대만을 지지한다고 재확인했다.

중국은 태평양 지역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어 미국과 동맹국들에 경계심을 높이고 있다.

현재 대만을 주권국가로 인정해 완전한 외교 관계를 맺고 있는 나라는 15개국에 불과하다. 9월 키리바시와 솔로몬제도를 포함해 지난 몇년 간 많은 나라들이 대만과의 관계를 끊고 중국과 수교했다. 중국은 대만과 관계를 맺은 나라와 수교를 거부하고 있으며 재정 지원 등을 내세워 대만과의 관계를 끊도록 유혹하고 있다.

코페 장관은 투발루가 대만과 외교 관계를 맺고 있는 마셜제도, 팔라우, 나우루와 함께 힘을 합쳐 협력할 것이며 이를 통해 중국의 영향력에 맞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투발루에 4억 달러(4705(4705억6000만원)를 지원하겠다고 제안한 중국 기업들은 중국 정부의 지원을 받고 있는 것으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에의)채무와 관련한 많은 정보들을 듣고 있다"며 "중국이 투발루의 섬들을 사들여 군사기지를 지으려 하는 것은 우려의 대상"이라고 덧붙였다.

2016년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 취임 이후 지금까지 모두 7개국이 대만과의 외교 관계를 끊었다. 이번에 투발루가 중국의 제안을 거절한 것은 내년 1월 총통선거에서 재선을 노리는 차이잉원 총통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