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39767 0232019112256439767 03 0301001 6.0.18-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true 1574383079000 1574383090000 related

'월성 1호기' 운명의 날…원안위, 영구정지 심의

글자크기

반발 만만치 않아 쉽지 결정 못할 듯…"감사원 결과 나와야"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경북 경주시 양남면에 위치한 '월성 원자력발전소 1호기'의 조기폐쇄 여부가 22일 결정된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이날 서울 종로구 본사 회의실에서 제111회 전체회의를 열고 월성 1호기를 영구정지하는 내용의 운영변경허가(안)을 심의·의결한다.


이 안건은 지난달 109회 회의에 상정돼 심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당시 일부 위원들은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완료되지 않았기 때문에 해당 안건에 대한 심의를 보류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엄재식 원안위원장도 이를 받아들였다.


이후 110회 원안위 회의에서는 월성 1호기 영구정지 관련 안건이 상정되지 않았다.


원안위는 감사가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안건을 의결하는 것이 타당한지에 대한 법률 검토를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번 회의에서도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반대 진영의 반발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지난 국정감사에서 일부 야당 의원들은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의 근거가 된 경제성 평가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한수원 노동조합은 감사원 감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월성 1호기 영구정지 심사를 중단해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편 월성 1호기는 캐나다에서 개발한 '가압 중수로형 원자로(CANDU)'로 1977년 착공해 1983년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설비용량은 67만9000㎾다. 2012년 12월 설계수명(30년)이 만료되면서 가동이 중단됐고, 원안위가 2015년 2월 계속운전을 허가하면서 가동수명이 2022년 11월 29일로 늘어났다.


하지만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탈원전을 포함한 에너지전환 정책이 추진되면서, 한수원은 지난해 6월 15일 긴급이사회를 열고 신규 원전 4기 건설사업을 백지화하면서 월성 1호기 조기 폐쇄도 의결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