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38212 0182019112256438212 04 0401001 6.0.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true 1574379962000 1574384891000

`방위비 5배 인상 불합리` 질문에 美국방 장관 답변이…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한일 갈등 해결을 위해선 한일 양국 모두의 리더십이 필요하다며 미국이 할 수 있는 일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와 함께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대폭 인상에 대한 압박도 했다.

대북 문제에 대해선 북측이 제시한 '연말 시한'을 예의주시하며 한미 연합공중훈련 연기에 대한 북측의 '화답'을 촉구하면서 공을 넘겼다.

미 국방부가 공개한 발언록에 따르면 에스퍼 장관은 21일(현지시간) 베트남을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한일 간 마찰과 긴장은 분명히 수십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일"이라며 "나는 (한일 간) 역사적 이슈들을 이해하고 있으며 이(갈등)를 유발한 최근의 항목들도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우리는 평양과 베이징과 관련된 보다 큰 우려를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5배(인상 요구)는 불합리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나는 여기서 숫자를 논하지는 않겠다. 분명히 국무부가 그(협상)에 관해 주도하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이것은 우리가 거쳐 가야 할 과정이다. 그리고 어떻게 돼나갈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동맹에 대해 "그러나 다시 한번 말하건대 여전히 강력한 동맹"이라며 "그것은 우리 각각의 준비태세와 한국의 향상된 능력을 토대로 점점 좋아지고 있다. 우리는 계속 전진해 나갈 필요가 있다. 그러나 이는 방위비 분담에 관한 매우 합리적인 논의"라고 거듭 주장했다.

북한이 핵실험이나 미사일 시험 발사 재개를 할 것으로 예상하느냐는 질문에는 "지켜보자"면서 "우리의 훈련 연기 결정은 선의의 제스처였으며, 나의 분명한 요청은 그들도 똑같이 하라는 것이었다. 당신들도 진지하다는 것, 당신들 역시 선의로 행동하길 원한다는 것, 그래서 당신들의 훈련과 실험 등을 중단한다는 것을 보여달라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따라서 나는 공은 그들의 코트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의 '화답'을 촉구했다.

에스퍼 장관은 한국이 미국의 방위비 분담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미국이 주한 미군 1개 여단을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언론 보도를 부인하며 "나는 마크 밀리 합참의장과 24∼48 시간 전에 이야기를 나눴다는 것을 여러분에 확언할 수 있다. 그는 그것에 대해 제기하지 않았다. 나는 그 보도가 뭔지 모른다"고 답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