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35252 0682019112256435252 05 0508002 6.0.19-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true 1574359200000 1574360683000

부친 허재 앞이라 부담됐나… 허훈 6득점 부진

글자크기

허웅의 DB vs 동생 허훈 KT 대결

허웅 부상으로 못뛰어… DB 승리

동아일보

허재, 아들 경기서 시투… 3개 모두 실패 21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KT와 DB의 경기에서 차남 허훈의 소속팀인 KT의 유니폼을 입고 시투에 나선 허재 전 남자 농구 국가대표팀 감독. KBL 제공


동아일보
‘농구 대통령’ 허재 전 남자 농구 국가대표팀 감독(54)이 현역 시절 사용한 등번호 ‘9’는 프로농구 DB에 영구결번으로 지정돼 있다. 허 전 감독은 2004년 DB의 전신인 TG삼보에서 은퇴했다. DB가 부산에서 방문경기를 치른 21일.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서 왕성하게 방송활동을 하고 있는 허 전 감독은 친정팀 DB가 아닌 안방팀 KT의 승리를 기원하는 시투자로 나섰다. KT가 허 전 감독의 차남 허훈(24)의 소속팀이기 때문이다. DB 소속인 장남 허웅(26)은 허리 부상으로 이날 경기에 뛰지 못했다.

허 전 감독은 “약간 곤란하지만, KT가 승리했으면 좋겠다”면서 시투에 나섰다. KT 유니폼을 입은 그는 허훈에게 공을 받아 시투를 시작했지만 자유투(연습 1개, 실전 2개)를 3번 모두 실패했다. 겸연쩍게 웃은 허 전 감독은 “오랜만에 농구공을 잡으니 어색하다”고 말했다.

아버지가 지켜보는 가운데 펼쳐진 경기에서 허훈은 다소 부진했다. 도움은 10개를 기록했지만 6득점에 그쳤다. 국내 선수들이 슛 난조를 보인 KT는 DB에 70-87로 졌다. DB는 외국인 선수 칼렙 그린(19득점)과 치나누 오누아쿠(15득점)가 골밑을 장악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KT는 8위(6승 9패)에 머물렀고, DB는 단독 2위(10승 6패)가 됐다.

허 전 감독은 “둘째(허훈)는 오늘 몸이 좀 무거워 보였다. 차분하게 팀을 리딩하면 좋을 것 같다. 첫째(허웅)는 부상에서 복귀해 팀에 공헌을 많이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