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34466 0432019112156434466 04 0401001 6.0.18-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true 1574347167000 1574347208000

홍콩 이공대 이탈자 계속 늘어…시위대 수십명만 남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 시위대가 점거했던 이공대에 대한 경찰 포위가 닷새째 이어지면서 캠퍼스를 나와 경찰에 체포되는 시위대 수가 계속 늘고 있습니다.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SCMP에 따르면 캠퍼스 안에는 60명 정도의 시위대가 남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로이터 통신과 dpa 통신 등 외신들도 이제 캠퍼스 내 시위대가 100명이 채 안 된다고 보도하는 등, 정확한 수는 파악되지 않지만 점거를 이어갈 동력은 거의 사라진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1천명 넘는 시위대가 체포 등으로 캠퍼스를 나가면서, 학교는 경찰과 시위대가 충돌했던 며칠 전과 달리 조용한 상황입니다.

오늘 7명 정도의 시위대가 캠퍼스에서 걸어나온 후 응급의료진의 치료를 받으며 현장을 떠나는 장면이 목격되기도 했습니다.

앞서 SCMP는 전날 캠퍼스 내 상황에 대해 "일부는 경찰의 명령에 불응하며 계속 저항하고 있다"면서도 "시위대는 대규모로 탈출하려던 초반과 달리 이제 소규모로 움직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캠퍼스 내에는 먹을 것이 떨어지고 있고, 쓰레기 등으로 위생도 좋지 않은 상황입니다.

경찰은 캠퍼스 내 시위대에게 최고 10년형이 가능한 '폭동 혐의'를 적용하겠다고 밝히는 등 강경 대응 중입니다.

한 익명의 시위대는 "나는 과격한 일을 전혀 안 한 만큼 항복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면서 "시위 물품 운송을 도왔을 뿐인데 폭동 혐의라고 생각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홍콩은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였지만 곳곳에서 산발적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대중 교통 통행 방해 시위에는 소수만이 참가했고, 센트럴 지역에서는 300명이 모여 이공대 내 시위대를 지지하는 집회가 열렸습니다.

한편 홍콩섬과 카오룽 반도를 잇는 크로스하버 터널은 훼손이 심해 조만간 통행이 재개될 수 없다고 홍콩 교통당국은 밝혔습니다.
박찬근 기자(geun@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제보하기] 모든 순간이 뉴스가 됩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