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34364 0292019112156434364 05 0506003 6.0.20-RELEASE 29 OSEN 34413990 false true true true 1574346120000 1574348287000

"손흥민, 무리뉴 아래 위기에 처한 선수 5명 중 한 명"(英매체)

글자크기
OSEN

[사진]토트넘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강필주 기자] 새롭게 토트넘의 수장이 된 조세 무리뉴 감독과 손흥민은 어떤 조합을 이룰까. 하지만 한 언론은 무리뉴 체제에서 손흥민은 크게 각광받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21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풋볼365'는 무리뉴 감독 아래서 최악의 위기에 처한 5명 중 한 명에 손흥민의 이름을 올렸다.

이 매체는 그 이유가 안드레 고메스와 부상 과정에서 보여준 손흥민의 약한 모습 때문이라고 봤다. 손흥민은 지난 4일 에버튼과 원정경기서 레드 카드를 받았다. 당시 손흥민은 고메스의 충격적인 발목 부상에 눈물을 보였다.

손흥민은 이 때문에 출전 정지 3경기를 받았다. 하지만 토트넘의 항소가 인정돼 징계가 모두 취소됐다. 손흥민은 다음 경기였던 즈베즈다와 챔피언스리그 경기, 셰필드전에 잇따라 출전할 수 있었다. 힘든 손흥민을 고려, 휴식이 예상됐지만 아니었다.

이 매체는 "만약 그가 의도하지 않은 부상이 증명되지 않았다면 그것은 축구선수로서 손흥민이 감정적으로 약하다는 것을 확인해주는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손흥민은 동료 선수에게 저지른 행동에 눈물을 흘렸지만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뛰어난 선수 관리 능력과 선수 개개인을 이해하는 능력 덕분에 곧바로 다음 경기에 나설 수 있었다. 하지만 무리뉴 감독이 그런 감독과 선수 관계로 발전하는 것은 기대하기 힘들다"고 강조했다.

또 "손흥민이 지난 두 시즌 보여준 뛰어난 기량을 보면 그런 부드러운 접근이 필요할 수 있지만 에당 아자르, 앤서니 마샬 등의 사례를 볼 때 정반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무리뉴 감독이 첼시를 이끌 때 아자르는 태업설이 나왔다. 맨유시절 무리뉴 감독은 마샬이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기에는 멘탈이 약하다고 봤다.

이 매체는 손흥민 외에도 해리 윙크스, 크리스티안 에릭센, 대니 로즈, 그외 올리버 스킵과 같은 젊은 선수들이 무리뉴 감독과 어려운 관계에 놓일 것으로 봤다. /letmeou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