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33902 0372019112156433902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74342278000 1574342289000 related

‘동백꽃 필 무렵’ 이규성, 까불이었다 “나는 만들어졌을까 태어났을까”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2TV : '동백꽃 필 무렵‘


[헤럴드POP=최하늘 기자]이규성이 까불이로 밝혀졌다.

21일 방송된 KBS 2TV '동백꽃 필 무렵(극분 임상춘, 연출 차영훈)‘에서는 까불이가 흥식(이규성 분)으로 밝혀졌다.

더 이상의 자백을 거부하고 안경을 가져달라고 말하는 흥식의 아버지에게 황용식은 “향미 씨 입에 넣은 게 뭔지 아저씨한테 흥식이가 알려주고 싶었나보다”라면서 범인이 흥식의 아버지가 아님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흥식의 부친은 “그 여자애 좋아하는 거 아니었냐 아무렇지 않냐”고 물었고 이에 흥식은 “사람 좋아하는 거 쉽나 그냥 고양이 같은 거였다”고 말했다. 이에 흥식의 부친은 “흥식아 아빠가 죽으면 그만 할래? 너 꼭 사람 죽일 때마다 내 신발 신고 나가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흥식은 “내가 자꾸 아빠인 척하고 사람 죽여서 공사판에서 떨어진 거야?”하고 물었다.

흥식의 부친은 “네가 처음 고양이를 죽인 날로 돌아가면 달라질까”하고 묻자 흥식은 “아빠도 모르겠구나 내가 태어난 건지 만들어 진 건지”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