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32344 0722019112156432344 02 0201001 6.0.18-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true 1574337120000 1574337251000 related

고양이 죽인 30대 남성 징역 6개월…'이례적' 실형 선고

글자크기


[앵커]

길가에서 고양이를 잔혹하게 죽인 남성에게 법원이 징역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원래 동물보호법을 어기면 이렇게 실형을 내릴 수 있지만, 그동안은 집행유예나 벌금에 그쳐왔습니다. 그래서 오늘(21일) 판결이 매우 이례적이란 평가입니다.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39살 정모 씨는 지난 7월 마포구 경의선 책거리 근처에서 A씨가 기르던 고양이를 죽여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사료에 세탁세제를 섞고, 발로 머리를 밟는 등 잔혹하게 학대해 동물보호법을 위반한 혐의입니다.

정씨는 주인이 있는 고양이인 줄 몰랐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정씨가 세제를 구입하는 등 미리 범행을 준비했고, 범행 장소에 대해서도 알고 있었던 점으로 보아 주인이 있는 고양이라는 점을 알 수 있었다고 판단했습니다.

또 "생명 존중의 태도를 찾아볼 수 없고, 고양이에 대한 거부감이 있다는 이유로 아무런 위해도 가하지 않은 고양이를 학대했다"며 징역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현행법상 동물을 학대하는 행위는 최고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나 2년 이하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동안 실형을 선고받은 경우는 거의 없었고, 대체로 벌금 또는 집행유예로 끝났습니다.

[A씨/고양이 주인 : 다행이라고 생각을 하는데 아직 만족은 못 합니다. 앞으로 더 동물보호법이 강화되어서 이런 계기로 해서 더 많은 동물들이 희생되는 일이 없도록…]

A씨는 정씨가 항소할 경우 끝까지 싸우겠다고 했습니다.

일부 동물보호단체들은 "형량이 약하다는 아쉬움은 있지만 이번 판결을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하혜빈 기자 , 유규열, 이완근, 김지우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