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31861 0202019112156431861 06 0602001 6.0.18-RELEASE 20 스타투데이 12341970 false true true true 1574335562000 1574335691000 related

`문제적 남자` 카이스트 이장원VS포항공대생, "포카전? 카포전?" 라이벌의식 `활활`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문제적 남자 : 브레인 유랑단' 카이스트 출신 이장원이 포항공대생과 신경전을 벌였다.

21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문제적 남자 : 브레인 유랑단'에서는 포항공대와 카이스트의 신경전이 펼쳐졌다.

이날 멤버들은 포항공대를 누비며 후보를 찾던 중 데이트하는 커플을 발견했다. 두 사람은 조용한 분위기에서 로직 데이트를 즐겨 멤버들에 충격을 안겼다.

이에 전현무는 "데이트를 로직으로 하냐"며 탄식했고, '네모네모로직' 룰 설명에 "너무 짜증난다. 이해가 하나도 안가"라고 말했다.

이어 전현무가 야구부 복을 입은 남자친구에게 "포항공대에 야구부가 있는 줄 몰랐다"며 신기해하자, 이장원이 "매번 져서 그래요"라며 약올렸다.

그러자 야구부의 문진욱 학생은"올해는 저희가 이겼어요"라며 바로 반발했다. 이를 보던 도티는 "아, 포카전?"이라며 두 사람의 라이벌 의식을 불태워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으로 만난 물리학도 조용주 학생도 이장원의 카이스트 부심에 불을 붙였다. 조용주 학생은 "카이스트 합격했었다. 서울대도 합격했다가 그냥 여기 왔다"고 말해 이장원에 충격을 안겼다.

이장원이 "집이랑 가까워서 여기를 온 거예요?"라고 캐묻자, 조용주 학생은 "포항공대가 소수정예지 않냐. 조용한 분위기가 잘 맞아서 왔다"고 차분히 답했다.

그러자 이장원은 "이렇게 외롭고 고즈넉한 분위기가 좋아요?"라며 집요하게 캐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