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30120 1022019112156430120 05 0506002 6.0.20-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true 1574328289000 1574328335000

[현장 리액션] 최용수, '친구' 유상철에게 "부디 기적이 일어났으면..."

글자크기
인터풋볼

[인터풋볼=구리] 정지훈 기자= "반듯하게 축구를 해왔고 한국 축구에 큰 족적을 남겼다. 팬들에게 사랑도 많이 받았다. 좋은 친구다. 정말 큰 싸움이 시작됐다. 부디 기적이 일어났으면 좋겠다." FC서울의 최용수 감독이 2002 월드컵 4강 신화를 함께 썼던 '친구' 유상철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유상철 감독이 19일 인천 유나이티드의 공식 채널을 통해 직접 자신의 몸 상태에 대해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유상철 감독의 건강 이상설이 처음으로 제기된 시점은 성남FC전을 치른 지난달 19일이었다. 황달 증세를 보였고 선수들이 경기 후 눈물을 흘리는 등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감지됐다.

결국 유상철 감독은 직접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고 스스로 밝히면서 "받아들이기 힘든 진단이었지만 받아들여야만 했다. 나 때문에 선수-팀에게 피해가 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계속해서 치료를 병행하고 맡은 바 임무를 다하면서 선수들, 스태프들과 함께 긍정의 힘을 받고자 한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이어 유 감독은 "우리 인천의 올 시즌 K리그1 잔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또한, 팬 여러분께서 끝까지 우리 인천을 믿고 응원해주시듯이 나 또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버티고 또 버티겠다. '할 수 있다'는 긍정의 힘으로 병마와 싸워 이겨내겠다"라는 각오를 전했다.

췌장암이라는 큰 병과 싸우지만 유상철 감독은 좌절하지 않았다. 오히려 여전히 강등권에 있는 인천을 먼저 생각하며 치료가 아닌 '잔류'가 우선이라고 밝혔다. 이런 상황에서 축구계는 물론이고,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기억하는 많은 사람들이 유상철 감독의 쾌유를 기원하고 있다.

특히 최용수 감독에게 유상철 감독은 특별했다. 대표팀 생활을 같이 했고,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 등 중요한 순간을 함께 하며 특별한 추억을 쌓았다. 여기에 최용수 감독과 유상철 감독은 서로를 친구라 부르는 동갑내기다.

최용수 감독은 유상철 감독에 대한 질문을 받자 잠시 망설이더니 "반듯하게 축구를 해왔고 한국 축구에 큰 족적을 남겼다. 팬들에게 사랑도 많이 받았다. 좋은 친구다"면서 "정말 큰 싸움이 시작됐다. 부디 기적이 일어났으면 좋겠다. 매일 생각한다. 간절함이 연결되면 좋은 일이 나올 것이라 생각한다. 마음이 심란하다. 이겨낼 것이라 장담하고 싶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FC서울, 인천 유나이티드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