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30044 0362019112156430044 04 0401001 6.0.18-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4327820000 1574328037000

“대단하다” 불매운동 효과 日 오이타공항 국제선 폐쇄

글자크기
日 언론 보도…터미널 증축 3개월 만에 사실상 폐쇄 상태
한국일보

최근 일본 오이타공항의 국제선 터미널이 폐쇄됐다. 티웨이항공이 7~8월부터 오이타 노선 운항을 중단한 데 이어 대한항공마저 노선 중단을 예고하면서 오이타공항 국제선에 관광객 발길이 끊겼다. 티웨이항공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불매운동 여파는 어디까지 이어질까. 일본으로 여행가는 한국인이 대폭 줄어들면서 한국인 관광객이 주를 이뤘던 오이타공항 국제선이 폐쇄됐다.

21일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한국과 일본 오이타현을 오가는 국제 정기 항공편이 사라지면서 오이타공항 국제선 터미널 입구에 자물쇠가 채워졌다. 13억엔(한화 약 141억원)을 들여 증축 공사를 마친 지 3개월 만에 무용지물이 된 셈이다.

국제선 폐쇄는 예견됐던 바다. 저비용 항공사(LCC) 티웨이항공의 운항 중단 여파가 컸다. 티웨이항공은 한국과 오이타 공항을 오가는 3개 노선을 운영해왔다. 그러나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등 경제보복에 맞서 불매운동이 본격화된 이후 이용객이 급감하면서 노선을 일시 중단했다. 우선 인천공항과 오이타를 오가는 노선은 8월 19일부터 내년 1월 5일까지 중단된 상태다. 그 이후부터는 일부 요일에만 운항하게 된다. 전남 무안공항과 부산 김해공항에서 오이타를 오가는 항공편도 각각 7월과 8월부터 전면 중단됐다.

겨울에 한시적으로 인천-오이타 노선을 운항했던 대한항공마저 일시 중단을 예고했다. 대한항공은 2015년부터 겨울마다 인천-오이타 노선을 운항해왔다. 내년 1~3월에도 운항할 계획이었지만, 일본 노선 수요가 감소하면서 지난달 운항 중단을 발표해 오이타 공항의 국제선 항공편은 전무한 상태다.

이같은 내용이 국내에도 알려지면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는 “축하한다”, “대단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누리꾼들은 “우리나라 국민들 대단하다. 앞으로 꾸준히 가지도, 사지도, 먹지도, 입지도 말자”(짝****), “오이타 공항 국제선 폐쇄했구나. 축하한다”(ue****), “돈 들여 증축하고 바로 폐쇄라니 더 고소하다”(킥****)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