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29947 0352019112156429947 04 0401001 6.0.18-RELEASE 35 한겨레 0 true true true false 1574327430000 1574379307000

미 국방부 “‘주한미군 철수 검토’ 조선일보 보도 즉각 취소하라”

글자크기
펜타곤 대변인 “전혀 사실 아니다…위험하고 무책임”

“즉각적인 기사 취소를 조선일보에 요구한다” 성명

에스퍼 국방도 “이런 것으로 동맹 위협하지 않는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국방부가 21일(현지시각)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협상에서 한국이 미국의 방위비 분담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주한미군 1개 여단을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조선일보> 21일치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기사를 즉각 취소하라고 공식적으로 요구했다.

조너선 호프먼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미 국방부가 현재 한반도에서 미군 철수를 검토하고 있다는 <조선일보>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마크 에스퍼 국방 장관이 지난주 한국 방문 중 (한국에 대한) 미국의 철통 같은 헌신을 거듭 표명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호프먼 대변인은 “이와 같은 기사들은 익명의 한 소식통을 인용한 보도로 위험하고 무책임한 결점을 드러낸다”며 “즉각 기사를 취소할 것을 <조선일보>에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에스퍼 장관은 21일 아시아 순방 일정을 마치고 베트남을 떠나기 직전 <조선일보> 보도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들어보지 못했다”고 일축한 뒤 “언론에서 과장되거나 부정확하고, 거짓된 기사를 매일 본다”고 밝혔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그는 한국과의 방위비 분담 협상이 실패하면 미군을 철수한다는 위협이 있을 수 있느냐는 반복된 물음에도 “이런 것으로 동맹들을 위협하지 않는다”며 선을 그었다. 또 이번주 한-미 분담금 협상이 결렬됐지만 한-미 동맹에 균열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에스퍼 장관은 협상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한미가 이달 중순 예정됐던 연합공중훈련을 전격 연기했음에도 북한이 핵 협상을 재개하기에 충분하지 않다고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선 “우리가 원하는 만큼 긍정적이지는 않았지만 적극적인 노선을 택한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21일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주한미군 감축의 연계 여부에 대해 “(그렇게) 논의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근 에스퍼 장관이 주한미군 감축에 대해 ‘추측하지 않겠다’고 말한 데 대해 “발언에 대한 해석이 과도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재천 국방부 부대변인도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주한미군 감축설이 나오는데 국방부 입장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이번 제51차 한-미 안보협의회의(SCM)에서 주한미군이 한반도에 지속 주둔할 것이라는 공약을 재확인했다”고 답했다.

이용인 김원철 기자 yyi@hani.co.kr

[관련 영상] 한겨레 라이브 | 뉴스룸톡




▶페북에서 한겨레와 만나요~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7분이면 뉴스 끝! 7분컷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