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29374 0022019112156429374 05 0501001 6.0.18-RELEASE 2 중앙일보 42930158 false true true true 1574326175000 1574378596000

감히 박항서에게 인종차별? 화난 베트남축구협회, 태국 코치 제소

글자크기

태국 GK 코치, 인종차별적 행동 물의

박항서 감독에 '키 작다' 제스처로 조롱

중앙일보

니시노 태국 감독과 인사하기 위해 다가서는 박항서 베트남 감독(가운데)을 비웃으며 조롱하는 태국 코치(맨 오른쪽). [사진 넥스트스포츠 TV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남아시아 축구의 양대 산맥인 베트남과 태국이 월드컵 예선 맞대결 직후 불거진 인종차별 논란으로 또 한 번 거센 신경전을 벌일 조짐이다.

베트남 축구협회 내부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지난 15일 하노이에서 열린 태국과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종료 직후 상대팀(태국) 코칭스태프가 박항서 감독에게 한 행동이 인종차별적 의미를 담고 있다고 판단해 최근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제소했다”고 21일 말했다.

접전 끝에 0-0으로 경기를 마친 직후,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니시노 아키라(일본) 태국 감독과 악수를 나누기 위해 상대 벤치 앞으로 걸어가는 과정에서 불쾌한 상황이 발생했다. 사샤 도디치(세르비아) 태국 골키퍼 코치가 박항서 감독을 향해 ‘키가 작다’는 듯한 제스쳐와 함께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을 내뱉으며 자극했다.

니시노 감독과 악수를 나누는 과정에서도 도디치 코치의 빈정대는 듯한 야유가 계속되자 박 감독의 화가 폭발했다. 도디치 코치가 서 있는 쪽으로 다가가 비신사적인 행동에 대해 항의했다. 상황을 지켜보던 주변 관계자들이 만류해 몸싸움 등 불상사는 없었지만, 박 감독은 불쾌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경기 후 열린 공식 기자회견장에서도 해당 상황이 논란이 됐다. 박 감독은 “단지 그 장면만이 아니었다. 경기 내내 그 코치는 나를 보며 비웃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면서 “심리전이라고 생각하며 참고 참았다”고 설명했다.

베트남축구협회는 도디치 코치의 행동이 박 감독에 대한 심리전을 넘어 상대적으로 키가 작은 베트남 사람을 조롱한 행위로 봤다. 해당 행동에 대해 ‘인종차별적’이라는 이유로 AFC에 제소한 이유다.

베트남 축구 관계자는 “동남아 축구를 대표하는 라이벌 대결인 만큼, 심리전이 더해지는 건 어쩔 수 없는 부분일 수 있다”면서도 “상대 지도자를 조롱하고 체격을 비하하는 등 상식 밖의 행동까지 수용할 필요는 없다는 판단에 따라 베트남축구협회가 제소를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