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28502 1182019112156428502 07 0701001 6.0.20-RELEASE 118 오마이뉴스 56627967 false true true false 1574324274000 1574324406000

경복궁 향원정 아래엔 아궁이가 있다

글자크기

문화재청, 2019 경복궁 향원정 발굴조사 발표

오마이뉴스

보물 제1761호 경복궁 향원정 ▲ 경복궁 후원 연못 한 가운데에 위치한 정자 향원정이다. ⓒ 문화재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복궁 후원 연못 섬 한 가운데에는 2층 육각형 정자 건물 향원정이 있다. 1867년부터 1873년 사이에 지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향원정의 바닥에는 온돌과 아궁이가 설치되어 있다. 다각형 정자에 온돌이 설치되어 있는 것은 사실상 국내에서 유일하다.

지난 20일, 경복궁 향원정 발굴조사 현장에서 작년 9월부터 진행한 조사 성과를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향원정은 정자임에도 불구하고 아궁이가 설치된 독특한 형태로 난방을 위한 온돌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어 왔으나, 풍동실험과 연막실험으로는 배연구를 찾을 수 없었다. 이에 지난 9월부터 온돌 형태와 연기 통로 등을 확인하기 위한 발굴조사를 진행했다.

'2019 경복궁 향원정 발굴조사'의 성과에 대해 김태영 궁능유적본부 복원정비과 사무관에게 들었다.

- 향원정은 어떤 곳인가요?
"향원정은 '향기가 멀리 간다'는 뜻을 가진 경복궁 후원에 위치한 정자입니다. 왕과 그 가족들이 휴식을 취하는 공간으로 경복궁 후원의 상징적 대표 건물입니다. 특히 '온돌'이 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향원정 발굴조사 현장 브리핑 ▲ 지난 20일, 향원정 해체보수 및 발굴조사 현장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 궁능유적본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향원정 발굴조사를 진행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요?
"향원정은 전체적으로 건물 비틀림으로 인해 목부재의 훼손과 주변 석축이 심하게 이완되어 보수가 필요하다고 판단되었습니다. 이에 작년 11월부터 내년 6월까지 향원정을 전체해체보수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전체적인 해체보수를 하면서 향원정의 온돌구조를 더 잘 파악할 수 있다고 생각되어 발굴조사와 보수공사를 함께하게 되었습니다."

- 이번 발굴조사에서 성과가 있다면?
"미제로 남아있던 향원정의 독특한 온돌구조와 향원정의 안전을 위협했던 원인을 정확히 규명한 것입니다. 구들장(온돌석)은 발견되지 않았으나 연기가 지나가는 길이나 고랑 등 아궁이의 흔적을 통해 불을 때운 증거가 발견됐습니다. 또한, 6개의 주춧돌을 받치던 돌에서 균열을 발견해 향원정의 건물 기울임의 원인도 찾아냈습니다."
오마이뉴스

향원정 아궁이 현황 ▲ 향원정에 온돌이 있었다는 증거 중 하나로 아궁이가 있다. ⓒ 문화재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독특한 온돌구조가 향원정의 핵심인거 같은데, 이 온돌을 설치한 이유가 있나요?
"향원정은 국가적인 사업 계획으로 지어진 것이 아닌 고종 개인이 지은 정자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정확한 건립시기, 참여한 사람, 온돌 설치 이유에 대한 기록은 남아있지 않습니다. 이러한 기록의 부재로 인해 연구하는 것에 시간이 많이 걸렸습니다."

- 누정에 온돌이 설치된 사례가 향원정말고도 많은 편인가요?
"사실 누정(누각과 정자)에 온돌이 깔린 경우는 꽤 있습니다. '一', 'T' 자형은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향원정처럼 육각형, 팔각형 등으로 다각 정자에 온돌이 있는 것은 사실상 향원정이 유일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특히, 향원정은 1층 전체가 온돌이 배치되어 있다는 점에서 더 주목받고 있습니다."

- 앞으로 향원정의 활용 방안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내년 6월에 조사 및 보수 활동이 끝나면, 7월에는 새로운 향원정을 만나실 수 있을 겁니다. 현재 공사현장 전면에 설치된 '경복궁 향원정 홍보관'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임영은 기자(lzs0710@hanmail.net)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CPN문화재TV에도 실립니다.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