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27339 0032019112156427339 01 0103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54655785 true true false false 1574322397000 1574329606000 related

文의장·여야4黨대표 "선거제개혁, 한국당 뺀 수정안 마련 필요"

글자크기

황교안 또 불참…"실무회동서 의원정수 유지·확대案 함께 검토"

"방위비 분담금, 여야 초당적 대응…강제징용 '문희상 해법' 지원"

연합뉴스

정치협상회의,기념촬영 하는 여야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정치협상회의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불참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2019.11.21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홍규빈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4당 대표는 21일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에 끝내 반대할 경우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의 합의안 마련 필요성에 공감했다.

또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초당적으로 대응하고, 문 의장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의 해법으로 제안한 '1+1+α' 방안(한일 기업 출연 및 한일 국민 성금)을 검토하기로 했다.

문 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바른미래당 손학규·정의당 심상정·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사랑재에서 세 번째 정치협상회의를 열고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저지를 요구하며 전날 단식투쟁에 돌입한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번 회의에도 불참했다. 대신 실무 대표인 한국당 김선동 의원이 자리를 지켰다.



한민수 국회대변인은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에 대해 정치협상회의에서 계속 논의를 진행하며 실무회의에서 구체적 합의안을 마련하기로 했다"며 "여야 합의안이 나올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회의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동영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선거제 개혁안의 수정안을 가능하면 5당이 협의해서 만들어보되, 한국당의 입장이 완강하면 여야 4당 안이라도 만들어보자는 것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의 경우 오는 27일 국회 본회의에 부의돼 상정·표결이 가능하게 되는 만큼 한국당과 협상을 이어가되, 만일을 대비해 여야 4당 합의안을 마련한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여야 대표 정치협상회의, 황교안 불참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정치협상회의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마친 후 착석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불참했다. 왼쪽 세번째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의장,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2019.11.21 jeong@yna.co.kr



다만 이날 회의에서 바른미래당·평화당·정의당이 의원정수 확대 필요성을 거듭 제기했지만,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국민이 의원 수를 늘리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며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에 배석한 평화당 박주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실무협상에서 의원정수를 유지하는 경우와 확대하는 경우 모두에 대비해 안을 만들어보자고 했다"고 말했다.

다음 정치협상회의 실무회의는 오는 25일 열릴 예정이다.

아울러 문 의장과 여야 4당 대표들은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문제와 관련해서도 깊이 있는 토의를 했다고 한 대변인이 전했다.

한 대변인은 "현재의 한미동맹 원칙을 지키고, 합리적 수준의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위해 여야가 초당적으로 정치·외교적 힘을 모아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문 의장이 일본 와세다대 특별강연에서 제안한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 해법에 대해 여야 각 당이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입법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 대변인은 "(각당 대표들이) 징용 피해자 입장과 의견을 듣고 수용할 수 있는 부분을 적극적으로 반영하자는 얘기를 나눴다"고 덧붙였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