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25226 0512019112156425226 01 0107001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4319151000 1574319460000 related

北 "'김정은 부산 초청' 文친서…고맙지만 불참 이해해달라"(종합)

글자크기

조선중앙통신 "金위원장 부산 갈 합당한 이유 끝끝내 못 찾아"

'文친서' 첫 공개…"형식적 정상회담은 하지 않는 것보다 못해"

뉴스1

© News1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북한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초청하는 친서를 보냈다고 21일 밝히면서 "김 위원장이 부산에 나가야 할 합당한 이유를 끝끝내 찾아내지 못한 데 대해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불참을 통보했다.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모든 일에는 때와 장소가 있는 법이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지난 11월5일 남조선의 문재인 대통령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이번 특별수뇌자회의(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해주실 것을 간절히 초청하는 친서를 정중히 보내왔다"고 밝혔다.

청와대와 정부는 지금까지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이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초청하는 친서를 보낸 사실을 밝힌 적이 없다. 다만 이번 특별정상회의와 관련해서는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일찌감치 김 위원장을 공식 초청한 바 있다.

통신은 "우리는 보내온 친서가 국무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진정으로 되는 신뢰심과 곡진한 기대가 담긴 초청이라면 굳이 고맙게 생각하지 않을 까닭이 없다"며 "이 기회라도 놓치지 않고 현 북남관계를 풀기 위한 새로운 계기점과 여건을 만들어보려고 하는 문 대통령의 고뇌와 번민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문 대통령의 친서 이후에도 특사 방문을 요청하는 등 남측의 요구가 있었음을 밝히기도 했다.

통신은 "문 대통령의 친서가 온 후에도 몇차례나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못오신다면 특사라도 방문하게 해달라는 간절한 청을 보내온 것만 보아도 잘 알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흐려질 대로 흐려진 남조선의 공기는 북남관계에 대해 매우 회의적"이라고 지적했다.

통신은 "우리와 크게 인연이 없는 복잡한 국제회의마당에서 만나 악수나 하고 사진이나 찍는 것을 어찌 민족의 성산 백두산에서 북남수뇌분들이 두손을 높이 맞잡은 역사적 순간에 비길 수 있겠는가"라며 "판문점과 평양, 백두산에서 한 약속이 하나도 실현된 것이 없는 지금의 시점에 형식뿐인 북남수뇌상봉은 차라리 하지 않는 것보다 못하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통신은 방미 중인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겨냥해 "북남관계 문제를 들고 미국에로의 구걸 행각에 올랐다니 애당초 자주성도 독자성도 없이 모든 것을 외세의 손탁에 전적으로 떠넘기고 있는 상대와 마주앉아 무엇을 논의할 수 있고 해결할 수 있겠는가"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통신은 "무슨 일에서나 다 제 시간과 장소가 있으며 들데, 날데가 따로 있는 법"이라며 "과연 지금의 시점이 북남수뇌분들이 만날 때이겠는 가에 대해 생각해 보지 않을수 없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야당에서 '남북합의 파기' 등을 주장하는 것을 언급하며 "마른나무에 물내기라고 이런 때에 도대체 북과 남이 만나서 무엇을 할 수 있으며 그런 만남이 과연 무슨 의의가 있겠는가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모처럼 찾아왔던 화해와 협력의 훈풍을 흔적도 없이 날려보내고 있는데도 아무런 대책도 세우지 못하고 있는 남조선당국이 종이 한장의 초청으로 조성된 험악한 상태를 손바닥뒤집듯이 가볍게 바꿀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보다 더한 오산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신은 "다시금 명백히 말하건대 무슨 일이나 잘 되려면 때와 장소를 현명하게 선택해야 한다"며 "이런 이치도 모르는 상대와 열백번을 만난들 어떻게 좋은 결과가 나올수 있겠는 가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통신은 "그 척박한 정신적 토양에 자주적 결단이 언제 싹트고 자라나는가를 참을성 있게 지켜보는 수밖에 다른 방법이 있을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freshness410@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