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22572 0672019112156422572 03 0310001 6.0.20-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true 1574315246000 1574327915000 related

현대차, 12월부터 '강남구'서 자율주행 선보인다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21일 서울시 신청사에서 ‘세계 최고의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 도시 육성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장웅준 현대차 자율주행개발센터장 상무(왼쪽부터), 박동일 현대차 전자담당 부사장,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 이기완 서울시 보행친화기획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 = 현대자동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최현민 기자 = 현대자동차는 서울시와 ‘세계 최고의 자율주행 모빌리티 플랫폼 도시 육성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서울 청사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박동일 현대자동차 전자담당 부사장,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현대차는 서울 강남구를 도심 자율주행 기술 개발 및 실증에 나선다.

현대차는 서울시로부터 자율주행에 필수인 교통신호 및 도로 인프라를 지원받아 내달부터 서울 강남 지역 23개 도로에서 6대의 도심 자율주행차량을 시범적으로 운행하며, 그 수를 점차 늘려 2021년까지 최대 15대를 운행한다.

서울시가 제공하는 교통정보는 이동통신망을 통해 0.1초 단위로 24시간 제공되므로 현대차는 신호등 색상 및 잔여시간 등 핵심 교통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안전하게 도심 자율주행을 구현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정확·신속한 교통정보 제공을 위해 강남대로, 테헤란로, 언주로 등 강남 지역 23개 도로의 노후화된 신호제어기 70여개를 교체하고, 104개 교차로에 신호정보 송출장치를 설치할 예정이다.

아울러 도심 자율주행 기술 실증을 원하는 모든 기업과 학교 등에도 신호정보를 개방할 예정이다.

현대차와 서울시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2021년 말까지 세계 최고 수준의 도심 자율주행기술을 확보하고, 서울 강남뿐 아니라 여의도, 상암에서도 교통약자 등 모든 시민이 이용할 수 있는 도심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를 시범운영 한다는 계획이다.

또 2024년까지 도심 자율주행 기술을 상용화하고, 교통사고가 사라진 미래 교통도시의 표준을 선보이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