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22207 1092019112156422207 04 0401001 6.0.18-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true 1574314736000 1574314999000

日 방위상 “지소미아 종료 임박 韓에 현명한 대응 요구”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은 오늘 오전 중의원 외교방위위원회에서 '지소미아가 종료될 경우 한국이 북한의 미사일 정보를 일본에 요구하면 제공하겠는지'를 묻는 질의에 대해 "지소미아 (종료) 이후에 대해서는 예단을 갖고 대답하기 곤란하다"고 즉답을 피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떤 경우에도 북한의 정세에 대해서는 미·일, 한·미·일이 확실히 연대하는 것이 가능하도록 한국에 현명한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NHK는 일본과의 관계가 악화하는 가운데 한국 내에서는 지소미아 종료를 지지하는 여론이 뿌리 깊다며 "내년 총선을 앞둔 문재인 정권이 일본에 대한 대항 조치로 단행한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뒤엎는 것이 좋은 대책은 아니라는 견해가 (한국 내에서) 있다"고 전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우리나라 방위나 긴급사태 대처에 직접 필요한 정보는 우리나라의 독자 정보 수집과 동맹국인 미국과의 정보 협력으로 만전의 체제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아베 총리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안한 한일 갈등 해법인 이른바 '1+1+α(알파) 방안(한국과 일본 기업, 양국 국민의 자발적인 성금으로 기금을 만드는 방안)에 우호적인 반응을 보이며 지소미아 종료 문제에 대해서도 "아직 포기할 단계는 아니"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NHK는 또 가와무라 다케오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이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에게 '문희상 제안'에 대해 설명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이 여러모로 노력하고 있다. 한국 측도 '한일청구권 협정의 근간을 무너뜨리지 않겠다'고 말하고 있다"고 가와무라 간사장이 설명하자, 아베 총리는 "제대로 한일 간의 약속을 지킨 것이라면 진행해도 좋다"고 응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아베 총리는 한일 지소미아에 대해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 아직 포기할 단계는 아니"라고 말해 한일 당국 간 지소미아 문제 등을 둘러싼 협의가 진행되고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영훈 기자 (jyh215@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