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21032 0102019112156421032 04 0401001 6.0.18-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true 1574312624000 1574312770000

지한파 獨바이체커 前대통령의 막내아들, 강연 도중 흉기에 찔려 숨져

글자크기
서울신문

리하르트 폰 바이체커 전 독일 대통령의 아들인 프리츠 폰 바이체커가 19일(현지시간) 베를린 샬로텐부르크의 슐로스파크 병원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직후 경찰과 소방대원, 의료진 등이 출동해 병원 앞에 모여 있다. 숨진 바이체커는 슐로스파크 병원 전문의로 이날 의학 강연을 하던 중 한 남성의 흉기 공격을 받아 사망했다. 베를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에서 가장 존경받는 정치인이자 지한파 전 대통령의 막내 아들이 병원에서 강연 도중 피살됐다. 리하르트 폰 바이체커(1920~2015) 전 대통령의 아들인 프리츠 폰 바이체커(59)가 19일(현지시간) 강연 도중 흉기에 찔려 현장에서 숨졌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프리츠 폰 바이체커는 자신이 근무하는 베를린 샬로텐부르크의 슐로스파크 병원에서 의학 공개 강연을 하는 도중 한 남성에게 공격을 당했다. 동료 의사들의 즉각적인 응급조치에도 그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이날 비번으로 현장에 있던 경찰관(33)이 공격을 막으려다 흉기에 찔려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공격한 남성(57)을 체포했지만 범행 동기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프리츠 폰 바이체커는 슐로스파크병원 전문의로, 이날 20여 명을 대상으로 건강 관련 공개 강연을 하고 있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대변인을 통해 희생자 가족에게 애도를 표했다. 크리스티안 린트너 자유민주당 대표는 트위터에 “친구인 바이체커가 흉기에 찔렸다. 그는 열정적인 의사였고 좋은 사람이었다”고 슬퍼했다.
서울신문

독일 바이체커 전 대통령 만난 DJ 내외 - 김대중평화센터가 12일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생전 모습을 공개했다. 2005년 고 김 전 대통령과 이 여사가 방한한 독일의 폰 바이체커 전 대통령 내외와 기념식을 하고 있다. 2019.6.12 김대중평화센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피살된 프리츠 폰 바이체커는 1984∼1994년 서독 및 통일 독일의 대통령을 지낸 바이체커 전 대통령의 4자녀 가운데 막내다. ‘독일의 도덕적 양심’이라는 찬사를 받은 바이체커 전 대통령은 1985년 종전 40주년 연설에서 나치 패망을 독일 ‘해방의 날’로 불렀다. 이 말은 정치인들이 여전히 많이 인용하며, 학교에서도 가르친다. 이런 이유로 독일에서 가장 존경받는 정치인 가운데 한명으로 꼽힌다. 그는 또 대표적인 친한파 정치인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과 오랫동안 각별한 인연을 맺기도 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li@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