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9796 1192019112156419796 04 0401001 6.0.18-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true 1574309958000 1574309965000

김연철 "남북관계, 북미대화 전략적수단"

글자크기
김연철 "남북관계, 북미대화 전략적수단"

[앵커]

미국을 방문 중인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남북관계는 북한의 올바른 선택을 유도하는 통로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미 관계 진전을 위해 금강산 관광 등 남북관계 진전을 전략적 수단으로 삼을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워싱턴 이해아 특파원입니다.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실질적 진전을 이뤄내기 위한 해법은 멀리 있지 않다"며 남북관계 진전을 통해 '남-북-미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을 방문 중인 김 장관은 20일 미국 평화연구소에서 열린 '코리아글로벌 포럼'에서 "한반도 정세는 중요한 전환점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연철 / 통일부 장관> "관련된 행위자들이 많지만, 그중에서도 남북미, 세 행위자 간의 유기적 관계가 중요합니다. 남북 북미 한미 세 개의 양자 관계가 보조를 맞춰 선순환할 때 한반도 문제에서도 진전이 이뤄져 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우리 정부에 금강산 노후시설 철거를 요구한 것을 남북 교류 협력의 기회로 삼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협력의 범위도 금강산을 넘어 동해안 일대를 '남북공동 관광지대'로 만들어가자는 제안도 내놨습니다.

<김연철 / 통일부 장관> "지금의 상황을 금강산 관광의 위기가 아닌 지속가능한 남북교류 협력의 토대를 마련하는 기회로 삼고자 합니다. 변화된 조건과 환경을 고려하면서 북한과의 협의를 통해 금강산 관광의 재개와 활성화를 적극 추진할 것입니다."

북미대화 재개 가능성에 대해서는 "북한이 연말 시한을 강조하는 만큼 한 두 번의 기회가 더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습니다.

이어진 특파원 간담회에서는 "미국 역시 북한과의 협상 의지가 강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김연철 / 통일부 장관> "협상의 의지가 굉장히 강하다라는 느낌을 받았고, 주요 쟁점에 대해서도 준비가 많이 돼 있다는 그런 인상을 받았습니다."

김 장관은 최근 '북한 선원 북송'과 관련해서는 "귀순 의사의 진정성과 도피 과정 등을 종합한 결과"라며 "국제법 난민규약 등을 따른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이해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