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8728 1072019112156418728 06 0602001 6.0.19-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true 1574305800000 1574305806000 related

방탄소년단, 그래미 입성 불발에 美 언론-할시 "시대에 뒤처졌다"[종합]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올해도 미국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미국레코드예술과학아카데미(NARAS)는 20일(현지시각) 제62회 '그래미 어워즈' 84개 부문 후보 명단을 공개했다. 방탄소년단은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신인상' 등의 후보에 오를 것으로 기대됐지만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5월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으로 꼽히는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톱/듀오 그룹', '톱 소셜 아티스트' 등 2관왕을 수상했다. 또한 방탄소년단은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도 수상의 영광을 안아 마지막 하나 남은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인 '그래미 어워즈'에서도 후보에 오를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반면 비영어권 아티스트와 힙합, 댄스 음악, 특히 보이밴드에 배타적인 그래미가 방탄소년단을 후보에 올리지 않을 것이라는 일각의 예측도 있었다. 그러나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그래미 어워즈'에서 '베스트 알앤비 앨범' 시상자로 무대에 섰고, '그래미 어워즈'를 주최하는 레코드예술과학아카데미 회원으로도 선정되면서 방탄소년단의 그래미 어워즈 진출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제기됐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래미의 선택은 달랐다. 방탄소년단의 그래미 진출이 올해도 불발되자 미국 언론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롤링스톤스는 20일 "그래미 후보 선정위원들이 '맵 오브 더 소울: 페르소나'의 7개 트랙 수가 너무 적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올해의 앨범' 후보에 오른 릴 나스 X의 앨범 트랙 수도 마찬가지였다"며 "미국인들은 K팝에 빠르게 매혹되고 있지만 그래미는 뒤처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 역시 "방탄소년단의 2020년 그래미 불발은 레코드예술과학아카데미의 맹점을 드러낸다"고 비판했다.

방탄소년단의 히트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 피처링으로 참여한 유명 싱어송라이터 할시 역시 그래미 어워즈를 매섭게 지적하고 나섰다. 할시는 방탄소년단의 그래미 후보 불발 소식이 전해진 후 "방탄소년단은 많은 후보에 오를 자격이 있다. 그러나 나는 그들이 인정받지 못했다는 것이 놀랍지도 않다"며 "미국은 전체적인 흐름에 너무나도 뒤처져 있다. (방탄소년단의) 시대는 곧 올 것"이라고 글을 올렸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