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7954 0012019112156417954 04 0401001 6.0.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true 1574304360000 1574305089000

10대 성매매 의혹 영국 앤드루 왕자, 모든 공직 사퇴

글자크기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차남인 앤드루(59) 왕자가 자신에게 제기된 ‘성 접대’ 의혹에 책임을 지고 모든 공직 업무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앤드루 왕자(공식 직함 요크 공작)는 미국의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의 알선으로 10대와 성관계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20일 AP와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앤드루 왕자는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엡스타인과의 관계가 왕실의 자선사업 등 소중한 일에 큰 지장을 초래했다”며 공직 사퇴를 밝혔다. 그는 왕족으로서 담당하는 공직 업무에서 물러날 것을 여왕에게 요청했고 허락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요청이 온다면 법 집행기관의 수사에도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앤드루 왕자는 앞서 16일 공영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엡스타인과 관계를 해명하고 10대와 성관계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하지만 이 인터뷰는 오히려 의혹과 반감을 키우며 역풍을 초래했다.

그간 앤드루 왕자와 연계해온 영국의 기업과 대학들이 왕자가 세운 자선단체와의 관계를 끊거나 협력을 거부하는 사태로 이어진 것이다.

그는 BBC 인터뷰에서 “엡스타인과의 관계를 후회하느냐”는 질문에 “엡스타인이 자신과 어울리지 않는 행동을 했다는 점을 유감스럽게 생각하는지 묻는다면, 그렇다”고 답해 공분을 샀다.

이후 호주 빅토리아주 멜버른에 위치한 로열멜버른공과대학(RMIT)과 퀸즈랜드의 본드 대학은 앤드류 왕자가 설립한 자선단체인 ‘피치@팰리스’와 협력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호주의 머독 대학 역시 내년도 ‘피치@팰리스’ 자선 행사에 대한 지원을 재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현지언론들은 BBC 인터뷰에서 그가 후회나 반성의 기미나 피해자들에 대한 배려조차 없었다고 비난했다.

앤드루 왕자는 지난 8월 미국에서 수감 중 자살한 엡스타인의 성범죄 피해자인 버지니아 로버츠 주프레 등과 수차례 강제 성관계를 가졌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앞서 주프레는 자신이 10대 시절이었던 2001~2002년 런던, 뉴욕, 카리브해 섬에서 타의에 의해 앤드루 왕자와 총 세 차례 성관계를 가졌다고 법정에서 진술했다. 이후 런던의 한 아파트에서 주프레의 허리에 팔을 두르고 있는 앤드루 왕자의 사진이 유포되기도 했다.

앤드루 왕자는 현재 영국 왕위 계승 서열 8위이다

경향신문

영국 앤드루 왕자.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정연 기자 dana_f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