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5503 0372019112156415503 03 0301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true 1574301063000 1574301590000 related

WM 독립 간판 내리는 은행들...‘신탁’ 통치로

글자크기

“효율 높고 내부통제에도 용이”

우리銀, 자산관리그룹으로 통합

신한·국민 등도 업무일원화 검토

DLF 대책 최종확정 후 실행할 듯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준규 기자]독립을 꿈꾸던 은행 내 자산관리(WM) 조직들이 파생결합상품(DLF) 사태로 ‘신탁’ 통치를 받게 될 조짐이다. 정부가 ‘고난도’ 금융상품 판매를 규제하면서 신탁 판매까지 제동을 걸자, 은행들은 아예 투자상품을 취급하는 WM-신탁 조직 통합을 검토하고 있다.

우리은행이 최근 분리돼 있었던 WM그룹과 신탁연금그룹을 이번 연말 조직개편에서 ‘자산관리그룹’으로 합치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그룹장 한 자리가 줄어든다. 투자상품을 취급하는 업무 전문성을 높이고 고객 수익률 등 각종 리스크 관리 수준을 강화하려는 취지라고 우리은행은 설명했다.

신한은행은 WM그룹 안에 자리잡은 IPS(투자상품서비스)본부를 밖으로 떼어내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했다. 투자상품 계획·판매 등을 맡은 IPS본부를 독립시켜 신한금융그룹 전체의 상품 전략을 총괄하게 하려는 취지에서다. 어쨌든 WM그룹의 규모가 축소되는 셈이다. 8월 이후 DLF 등 사모펀드 문제가 불거지면서 현재는 개별 조직들이 담당하는 투자상품 업무를 합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국민은행도 고객에게 투자상품을 팔고, 관리하는 전과정의 효율성을 높이는 걸 목표로 조직개편안을 짜고 있다. 현재 WM그룹과 신탁본부가 따로 존재하지만, 조직개편을 통한 변화가능성이 감지된다.

은행들 대부분이 앞으로 소비자보호 가치가 강조될테니 투자상품을 한 조직에서 다루는 게 유리하다고 판단하는 분위기다. ‘내부통제’ 관점에서도 통일된 조직이 효율적이라는 논리도 나온다.

한 시중은행의 WM 조직 임원은 “지극히 소비자 관점에선 투자상품이야 다 똑같다. 그걸 은행들이 WM이니 신탁이니로 업무분장을 해놓은 것”이라며 “포트폴리오 제시, 수익률 관리 등 종합적인 서비스 필요성이 커지면서 통합조직이 효과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한편에선 투자상품 조직을 일원화하는 추세로 나아가면 ‘잃는 것’도 생긴다. 다른 은행 WM그룹 관계자는 “상품 취급하는 과정에서 다양성과 자율성은 희생될 수 있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업계의 의견을 청취한 뒤 확정된 DLF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20일 “공모신탁은 손 대지 않기로 했다. 신탁을 공모와 사모로 분리만 할 수 있다면 공모신탁을 장려하고 싶다”면서 은행의 신탁 업무를 크게 제한하지 않을 것을 시사했다.

각 은행들도 최종 대책을 확인한 뒤 WM-신탁을 통합하는 등 조직개편안을 확정할 것으로 보인다.

은행권 관계자는 “당국의 규제와는 별개로 투자상품 조직 개선이 은행들의 공통적 아젠다는 맞다”며 “당장 연말이 아니더라도 순차적으로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nyan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