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4866 0512019112156414866 02 0204001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4300112000 1574300321000 related

'MB 사위' 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 영장심사 출석…'묵묵부답'

글자크기

하청업체로부터 뒷돈 혐의…구속여부 밤늦게 결정 전망

뉴스1

배임수재와 업무상 횡령, 범죄수익 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옛 한국타이어) 대표(47·가운데)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1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2019.11.2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박승희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인 조현범 한국타이어 대표가 21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10시20분께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한 조 대표는 '하청업체로부터 뒷돈을 받은 게 맞나' '계열사 자금을 빼돌려 비자금 조성한 게 맞는지' 등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고 법정으로 들어갔다.

조 대표의 영장실질심사는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 319호에서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시작된다. 구속 여부는 이날 밤 결정될 전망이다.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부장검사 김종오)는 지난 19일 조 대표에게 배임수재, 업무상 횡령, 범죄수익은닉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조 대표는 하청업체로부터 납품 대가로 수억원의 뒷돈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계열사 자금 수억원을 빼돌린 혐의도 있다. 검찰은 조 대표 차명계좌로 흘러간 돈이 대부분 개인용도로 사용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 1월 국세청의 한국타이어의 탈세 의혹에 대한 고발 내용을 바탕으로 수사하는 과정에서 조 대표의 개인비리 혐의를 인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구속영장에 조세포탈 의혹과 관련된 혐의는 포함되지 않았으나 검찰은 이와 관련한 수사도 진행 중이다.

앞서 서울지방국세청은 지난해 7월 한국타이어를 대상으로 특별세무조사를 진행하다가 검찰 고발을 염두에 두고 벌이는 조세범칙조사로 전환, 한국타이어의 조세포탈 의혹에 대해 조사를 벌였다.

조양래 전 한국타이어 회장의 둘째 아들인 조 대표는 1998년 한국타이어에 입사해 지난해 한국타이어 대표에 선임됐다. 2001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셋째 딸 수연씨와 결혼했다.
so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