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4212 0182019112156414212 04 0401001 6.0.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true 1574299091000 1574299212000

中반발에도 美의회서 `홍콩인권법` 최종가결…트럼프 서명만 남아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미국 상원에 이어 하원도 20일(현지시간)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이하 홍콩 인권법안) 등 홍콩 인권 보호와 시위대 지지를 위한 2개 법안을 가결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상원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된 홍콩 인권법안은 하루 만에 하원에 상정돼 찬성 417표 대 반대 1표로 가결됐다.

이 법안은 미 국무부가 홍콩의 자치 수준을 매년 검증해 홍콩이 누리는 경제·통상에서의 특별한 지위를 유지할지를 결정하고, 홍콩의 인권 탄압과 연루된 중국 정부 관계자 등에 대한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등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이날 하원은 홍콩 경찰이 시위 통제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최루탄, 고무탄, 전기충격기 등 특정 군수품의 수출을 금지하는 법안도 함께 통과시켰다.

홍콩 인권법안이 상·하원을 모두 통과하면서 이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만 남겨두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법안에 서명할지 아니면 거부권을 행사할지를 정해야 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에 대해 백악관이 함구하는 가운데 중국은 법안 통과 시 강력 대응을 경고한 상황이어서 양국 간 갈등이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외교부는 전날 미 상원에서 홍콩 인권법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직후 성명을 통해 "중국 내정에 간섭한 것을 강력히 규탄하며 반대한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중국의 반발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에서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이들 법안에 거부권을 행사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외신들은 관측했다.

AP통신은 "공화당이 조종하는 상원과 민주당이 지배하는 하원 양쪽 모두에서 거의 반대 없이 해당 법안들이 통과됐다는 점에서 거부권 행사는 어려울 것이다"고 예측했다.

민주당 소속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의회는 미국이 자유를 사랑하는 홍콩 시민들과 연대한다는 확실한 메시지를 세계에 전하고자 한다"며 "이 문제에 있어서 우리는 통일됐다"고 전했다.

상원에서 법안 통과를 주도한 마코 루비오(공화·플로리다) 의원은 "펠로시 의장이 신속하게 행동해 법안이 곧바로 트럼프 대통령의 책상 위에 올려지도록 한 데 대해 박수를 보낸다"고 언급했다.

그는 "대통령이 이 중요한 법안을 가능한 한 빨리 서명하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설하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